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탈레반 ‘아프간 점령’
미, 카불 철수 당시 ‘오인 폭격 사망’ 공식 사과…“참담한 실수”
입력 2021.09.18 (21:16) 수정 2021.09.18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군이 지난 달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테러 의심 차량에 공습을 감행했었는데요.

그런데 조사 결과, 이게 오인 폭격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테러와 상관없는 민간인들이 대거 숨진 것으로 드러나면서 미 당국이 공식 사과했습니다.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주택가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지난달 29일 미군은 이곳에서 드론 공습을 단행했습니다.

당시 미국은 이슬람 무장단체의 차량을 공습했고 추가 폭탄테러 위협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외신보도와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미 언론은 표적 차량 운전자는 미국 구호단체 협력자 제마리 아흐마디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미아/아흐마디 가족 : "아버지가 차에 누워있는 걸 봤습니다. 가슴과 목, 모든 곳에 파편이 있었습니다. 귀에서도 피가 나왔습니다."]

결국 미 당국은 당시 폭격이 잘못됐음을 시인했습니다.

조사결과 폭격 대상 차량에는 폭탄이 아닌 물통이 실려 있었으며 2차 폭발은 주민 밀집 지역에서 프로판 가스 등이 터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어린이 7명을 포함해 민간인 10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들 모두는 IS와 관련 없는 무고한 희생자였다면서 유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케네스 매킨지/미 중부사령관 : "해당 공격은 미군과 공항의 피난민들을 상대로 한 즉각적인 위협을 제거한다는 진지한 믿음에서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실수로 판명났고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오폭 책임 여부 등 추가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군 과정에서의 대혼란과 카불 공항 테러에 민간인 오폭까지 더해지면서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자료조사:김경연
  • 미, 카불 철수 당시 ‘오인 폭격 사망’ 공식 사과…“참담한 실수”
    • 입력 2021-09-18 21:16:33
    • 수정2021-09-18 21:47:27
    뉴스 9
[앵커]

미군이 지난 달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테러 의심 차량에 공습을 감행했었는데요.

그런데 조사 결과, 이게 오인 폭격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테러와 상관없는 민간인들이 대거 숨진 것으로 드러나면서 미 당국이 공식 사과했습니다.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주택가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지난달 29일 미군은 이곳에서 드론 공습을 단행했습니다.

당시 미국은 이슬람 무장단체의 차량을 공습했고 추가 폭탄테러 위협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외신보도와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미 언론은 표적 차량 운전자는 미국 구호단체 협력자 제마리 아흐마디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미아/아흐마디 가족 : "아버지가 차에 누워있는 걸 봤습니다. 가슴과 목, 모든 곳에 파편이 있었습니다. 귀에서도 피가 나왔습니다."]

결국 미 당국은 당시 폭격이 잘못됐음을 시인했습니다.

조사결과 폭격 대상 차량에는 폭탄이 아닌 물통이 실려 있었으며 2차 폭발은 주민 밀집 지역에서 프로판 가스 등이 터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어린이 7명을 포함해 민간인 10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들 모두는 IS와 관련 없는 무고한 희생자였다면서 유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케네스 매킨지/미 중부사령관 : "해당 공격은 미군과 공항의 피난민들을 상대로 한 즉각적인 위협을 제거한다는 진지한 믿음에서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실수로 판명났고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오폭 책임 여부 등 추가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군 과정에서의 대혼란과 카불 공항 테러에 민간인 오폭까지 더해지면서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자료조사:김경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