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 CDC “화이자 3차 접종 65세↑·장기요양시설 거주자”
입력 2021.09.24 (07:04) 수정 2021.09.24 (19: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자문단이 화이자 백신 3차 접종 대상을 결정했습니다.

65세 이상과 요양시설 거주자, 50세에서 64세 사이의 기저질환자에 한해 3차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예방접종자문위원회가 화이자 백신 3차 추가 접종 대상을 확정했습니다.

CDC 자문단은 5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에 대해 백신 추가 접종을 만장일치로 권고했습니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6개월이 지난 이들이 대상입니다.

[리아나 웬/조지워싱턴대학 보건정책 교수 : "식품의약국 FDA가 이미 추가접종이 필요하다는 데 무게를 뒀습니다.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은 65세 이상과 고위험군에게 안전하고 효과가 있습니다."]

50세에서 64세 사이의 기저질환이 있는 이들에게도 추가 접종을 권고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는 미 식품의약국이 어제 65세 이상과 중증 질환 위험이 높은 취약계층에 추가 접종을 긴급승인한 것보다 대상을 더 축소한 겁니다.

때문에 CDC는 추가 투표를 통해 18세에서 49세 사이 청장년층 가운데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추가접종을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이 이번 권고를 승인하는 대로 미국은 추가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전 세계가 백신 수급의 불균형을 겪고 있다는 비판 속에서도 미국은 추가접종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다만 지난주 FDA 자문단에 이어 CDC 자문단 역시 추가접종시 안전성과 효과의 지속성에 대한 데이터가 아직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정재숙
  • 미 CDC “화이자 3차 접종 65세↑·장기요양시설 거주자”
    • 입력 2021-09-24 07:04:52
    • 수정2021-09-24 19:54:45
    뉴스광장
[앵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자문단이 화이자 백신 3차 접종 대상을 결정했습니다.

65세 이상과 요양시설 거주자, 50세에서 64세 사이의 기저질환자에 한해 3차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예방접종자문위원회가 화이자 백신 3차 추가 접종 대상을 확정했습니다.

CDC 자문단은 5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에 대해 백신 추가 접종을 만장일치로 권고했습니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6개월이 지난 이들이 대상입니다.

[리아나 웬/조지워싱턴대학 보건정책 교수 : "식품의약국 FDA가 이미 추가접종이 필요하다는 데 무게를 뒀습니다.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은 65세 이상과 고위험군에게 안전하고 효과가 있습니다."]

50세에서 64세 사이의 기저질환이 있는 이들에게도 추가 접종을 권고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는 미 식품의약국이 어제 65세 이상과 중증 질환 위험이 높은 취약계층에 추가 접종을 긴급승인한 것보다 대상을 더 축소한 겁니다.

때문에 CDC는 추가 투표를 통해 18세에서 49세 사이 청장년층 가운데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추가접종을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이 이번 권고를 승인하는 대로 미국은 추가 접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전 세계가 백신 수급의 불균형을 겪고 있다는 비판 속에서도 미국은 추가접종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다만 지난주 FDA 자문단에 이어 CDC 자문단 역시 추가접종시 안전성과 효과의 지속성에 대한 데이터가 아직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정재숙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