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방송 ‘강퇴’에 앙심…방송 진행자 가족 살해
입력 2021.10.05 (21:25) 수정 2021.10.05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30대 남성이 공인중개사를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인터넷 방송을 보다가 진행자와 다툼 끝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상가 건물 1층 공인중개사 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있습니다.

30대 남성 A 씨는 어제(4일) 오전 이곳을 찾아와 공인중개사인 5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했습니다.

피의자는 범행 현장과 200 미터 가량 떨어진 이 빌라로 도주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피해자는 이 동네에서 오랫동안 공인중개사로 활동해 왔습니다.

[인근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한 10년 넘게 하셨을걸요. 거의 터줏대감이에요. 되게 친하게 잘 지냈죠. 원한 사고 전혀 그런 게 없었으니까…."]

사망한 범인 A 씨는 자신이 살해한 피해자와 직접 아는 사이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초 부동산 거래 분쟁 등이 범행 동기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살해당한 공인중개사 가족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는데, A 씨는 이 방송 시청자였습니다.

A 씨가 이 인터넷 방송에서 예의 없는 채팅을 하자, 진행자는 A 씨를 강제 퇴장시켰는데 여기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보입니다.

A 씨는 범행 전, 인터넷 방송 진행자에게 '인적사항을 알아내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SNS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온라인 시비 끝에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다만 피의자가 숨지면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김기곤
  • 인터넷방송 ‘강퇴’에 앙심…방송 진행자 가족 살해
    • 입력 2021-10-05 21:25:17
    • 수정2021-10-05 22:02:23
    뉴스 9
[앵커]

한 30대 남성이 공인중개사를 숨지게 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인터넷 방송을 보다가 진행자와 다툼 끝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공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상가 건물 1층 공인중개사 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있습니다.

30대 남성 A 씨는 어제(4일) 오전 이곳을 찾아와 공인중개사인 5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했습니다.

피의자는 범행 현장과 200 미터 가량 떨어진 이 빌라로 도주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피해자는 이 동네에서 오랫동안 공인중개사로 활동해 왔습니다.

[인근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한 10년 넘게 하셨을걸요. 거의 터줏대감이에요. 되게 친하게 잘 지냈죠. 원한 사고 전혀 그런 게 없었으니까…."]

사망한 범인 A 씨는 자신이 살해한 피해자와 직접 아는 사이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초 부동산 거래 분쟁 등이 범행 동기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살해당한 공인중개사 가족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는데, A 씨는 이 방송 시청자였습니다.

A 씨가 이 인터넷 방송에서 예의 없는 채팅을 하자, 진행자는 A 씨를 강제 퇴장시켰는데 여기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보입니다.

A 씨는 범행 전, 인터넷 방송 진행자에게 '인적사항을 알아내 복수하겠다'는 내용의 SNS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온라인 시비 끝에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다만 피의자가 숨지면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김기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