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포항] 해양폐기물 1년새 3.5배↑…처리시설은 태부족
입력 2021.10.12 (19:31) 수정 2021.10.12 (19:5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10년간 전국에서 수거한 해양 폐기물이 101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경북에서는 1년 만에 3.5배 넘게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이 해양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은 크게 부족합니다.

오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잠수복을 입은 해양 경찰이 포항 앞바다에 뛰어듭니다.

이내 녹슨 고철과 음료수 캔 등 각종 쓰레기를 발견합니다.

버려진 폐타이어도 물 밖으로 꺼내집니다.

바닷가도 상황은 마찬가지.

목재부터 폐어구까지 파도에 밀려온 쓰레기가 뒤덮었습니다.

[배대웅/바다 환경 지킴이 : "우리가 버린 (일반)쓰레기가 나오는 게 하루에 1톤 정도고 나무와 해초가 2톤 정도 나와요."]

자치단체가 제출한 국감 자료를 보면 최근 10년 동안 전국에서 수거된 해양 폐기물은 모두 101만 톤에 달합니다.

특히 경북은 2019년 2천8백여 톤에서 지난해 만여 톤으로 1년 새 3.5배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국가가 운영하는 해양 폐기물 처리시설은 전남 신안의 한 곳뿐입니다.

소각 시설이란 이유로 주민 반발에 부딪혀 추가 설치를 못 하고 있습니다.

[최종석/경상북도 해양환경안전팀장 : "(해양 폐기물은) 염분 제거와 분류 작업을 거쳐야 해서 일반 쓰레기에 비해 처리 비용도 많이 들고 절차도 까다로워 처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사전 예방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성용/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 : "보증금이 포함된 가격에 구입한 어구를 사용 후 반환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어구 보증금 제도 도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공공연히 이뤄지는 불법 투기와 처리 시설도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해양 폐기물이 빠른 속도로 연안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그래픽:김미령

포항 시내버스 노조, 파업 찬반 투표 진행

포항 시내버스 노조가 회사 측과의 임금 협상이 결렬되자 내일까지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포항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8월 13일부터 9회에 걸쳐 사측과 임금 교섭을 했지만 결렬되자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 행위 조정 신청을 냈고 쟁의 행위 찬반 투표에 들어갔습니다.

“포항 지진 피해 실질적 보상 이뤄져야”

포항 지진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최근 정부 피해 구제 심의위원회가 결정한 592억 원 규모 지원금 지급을 환영하면서 실질적인 보상을 위해 공동 주택 보상 지원금도 5억 원을 넘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아직 피해를 입은 시민들 중 상당수가 100% 구제를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종교 시설 등 비영리목적 시설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 금액 상향도 건의했습니다.

지금까지 포항이었습니다.
  • [여기는 포항] 해양폐기물 1년새 3.5배↑…처리시설은 태부족
    • 입력 2021-10-12 19:31:14
    • 수정2021-10-12 19:55:58
    뉴스7(대구)
[앵커]

최근 10년간 전국에서 수거한 해양 폐기물이 101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경북에서는 1년 만에 3.5배 넘게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이 해양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은 크게 부족합니다.

오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잠수복을 입은 해양 경찰이 포항 앞바다에 뛰어듭니다.

이내 녹슨 고철과 음료수 캔 등 각종 쓰레기를 발견합니다.

버려진 폐타이어도 물 밖으로 꺼내집니다.

바닷가도 상황은 마찬가지.

목재부터 폐어구까지 파도에 밀려온 쓰레기가 뒤덮었습니다.

[배대웅/바다 환경 지킴이 : "우리가 버린 (일반)쓰레기가 나오는 게 하루에 1톤 정도고 나무와 해초가 2톤 정도 나와요."]

자치단체가 제출한 국감 자료를 보면 최근 10년 동안 전국에서 수거된 해양 폐기물은 모두 101만 톤에 달합니다.

특히 경북은 2019년 2천8백여 톤에서 지난해 만여 톤으로 1년 새 3.5배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국가가 운영하는 해양 폐기물 처리시설은 전남 신안의 한 곳뿐입니다.

소각 시설이란 이유로 주민 반발에 부딪혀 추가 설치를 못 하고 있습니다.

[최종석/경상북도 해양환경안전팀장 : "(해양 폐기물은) 염분 제거와 분류 작업을 거쳐야 해서 일반 쓰레기에 비해 처리 비용도 많이 들고 절차도 까다로워 처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사전 예방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성용/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 : "보증금이 포함된 가격에 구입한 어구를 사용 후 반환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어구 보증금 제도 도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공공연히 이뤄지는 불법 투기와 처리 시설도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해양 폐기물이 빠른 속도로 연안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그래픽:김미령

포항 시내버스 노조, 파업 찬반 투표 진행

포항 시내버스 노조가 회사 측과의 임금 협상이 결렬되자 내일까지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포항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8월 13일부터 9회에 걸쳐 사측과 임금 교섭을 했지만 결렬되자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 행위 조정 신청을 냈고 쟁의 행위 찬반 투표에 들어갔습니다.

“포항 지진 피해 실질적 보상 이뤄져야”

포항 지진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최근 정부 피해 구제 심의위원회가 결정한 592억 원 규모 지원금 지급을 환영하면서 실질적인 보상을 위해 공동 주택 보상 지원금도 5억 원을 넘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아직 피해를 입은 시민들 중 상당수가 100% 구제를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종교 시설 등 비영리목적 시설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 금액 상향도 건의했습니다.

지금까지 포항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