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대부분 한파특보…밤사이 기온 급강하 ‘서울 0도’
입력 2021.10.16 (21:01) 수정 2021.10.16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내일(17일)은 기온이 더 떨어져서 서울의 아침 기온이 0도까지 내려갑니다.

오늘(16일)밤 전국 대부분 지역에, 10월로는 이례적인 한파특보가 내려졌습니다.

다음 주도 추울 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갑자기 추워진 건지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사람들의 옷차림이 하루 만에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두꺼운 롱패딩이 등장하는가 하면, 담요로 온몸을 둘러 추위를 막아보기도 합니다.

[김형석/서울시 영등포구 : "가을 옷은 꺼내놓고 입지도 못하고, 바로 겨울용 겉옷들로 다 입고 있으니까."]

[이지용/서울시 강서구 : "단풍도 많이 없어지고, 가을이라는 걸 잊을 정도로 바로 겨울로 온 느낌이에요."]

실제 지난주에는 일부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여름 더위가 나타났지만, 내일은 아침 기온이 0도 안팎까지 떨어지며 예년의 12월 초에 해당하는 초겨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계절의 널뛰기는 베트남을 향한 18호 태풍 '곤파스'로부터 시작됐습니다.

지난주 이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여름 더위를 몰고 오는 아열대 고기압이 이례적으로 중부지방까지 세력을 확장했습니다.

그런데 그제(14일) 태풍이 소멸하자 아열대고기압이 세력을 잃고, 그 틈을 타 시베리아 대륙에 쌓여 있던 냉기가 한반도로 쏟아져 내려온 겁니다.

기온이 급강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조금 전 밤 9시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륙 일부에는 한파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황지영/기상청 예보관 :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오늘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내려가기 때문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었고요. 내륙과 산지 중심으로는 15도 이상 하강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한파경보를 발표하였습니다."]

내일 아침 대관령의 기온은 영하 4도, 서울도 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한파는 다음 주 초 잠시 주춤하겠지만, 수요일부터 다시 추워지는 등 당분간 기온 변화가 심하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차정남/그 래 픽:안재우
  • 전국 대부분 한파특보…밤사이 기온 급강하 ‘서울 0도’
    • 입력 2021-10-16 21:01:51
    • 수정2021-10-16 21:55:06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내일(17일)은 기온이 더 떨어져서 서울의 아침 기온이 0도까지 내려갑니다.

오늘(16일)밤 전국 대부분 지역에, 10월로는 이례적인 한파특보가 내려졌습니다.

다음 주도 추울 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갑자기 추워진 건지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사람들의 옷차림이 하루 만에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두꺼운 롱패딩이 등장하는가 하면, 담요로 온몸을 둘러 추위를 막아보기도 합니다.

[김형석/서울시 영등포구 : "가을 옷은 꺼내놓고 입지도 못하고, 바로 겨울용 겉옷들로 다 입고 있으니까."]

[이지용/서울시 강서구 : "단풍도 많이 없어지고, 가을이라는 걸 잊을 정도로 바로 겨울로 온 느낌이에요."]

실제 지난주에는 일부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여름 더위가 나타났지만, 내일은 아침 기온이 0도 안팎까지 떨어지며 예년의 12월 초에 해당하는 초겨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계절의 널뛰기는 베트남을 향한 18호 태풍 '곤파스'로부터 시작됐습니다.

지난주 이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여름 더위를 몰고 오는 아열대 고기압이 이례적으로 중부지방까지 세력을 확장했습니다.

그런데 그제(14일) 태풍이 소멸하자 아열대고기압이 세력을 잃고, 그 틈을 타 시베리아 대륙에 쌓여 있던 냉기가 한반도로 쏟아져 내려온 겁니다.

기온이 급강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조금 전 밤 9시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륙 일부에는 한파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황지영/기상청 예보관 :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오늘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내려가기 때문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었고요. 내륙과 산지 중심으로는 15도 이상 하강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한파경보를 발표하였습니다."]

내일 아침 대관령의 기온은 영하 4도, 서울도 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한파는 다음 주 초 잠시 주춤하겠지만, 수요일부터 다시 추워지는 등 당분간 기온 변화가 심하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차정남/그 래 픽:안재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