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학협력]③ 수상한 돈 흐름에 이어 위장 취업·성적 조작까지?
입력 2021.10.21 (19:31) 수정 2021.10.21 (19:4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산학협력 사업의 허점을 짚는 속보입니다.

사립전문대 교수들이 유령회사를 설립해 수천만 원의 산학협력 지원금을 타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들 교수가 자신들의 재임용을 위해 학생들을 업체에 허위로 취업시키고, 성적을 조작한 정황까지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가 경남의 한 기자재업체 관계자와 나눈 SNS 대화 내용입니다.

A 교수가 학생 신분증을 올리고, 건강보험 가입을 부탁합니다.

같은 날, 부산경상대 B 교수도 이 업체 관계자에게 학생의 인적사항이 담긴 문서를 보낸 뒤 소득 신고를 부탁합니다.

학생 8명을 취업시켜달라는 부탁을 받은 업체 관계자는 학생들 명의로 4대 보험을 가입시켰습니다.

[김○○/부산경상대학교 졸업생/음성변조 : "학교에서 필요하다고 해가지고 명의만 빌려준 거고요."]

[박○○/부산경상대학교 졸업생/음성변조 : "취업을 시켜준다고 했는데. 취업을 시켜 주는 게 아니라 지(교수) 영리 목적으로 한 거잖아요."]

학생들이 허위로 취업한 업체는 두 교수가 산학협력 사업을 하며 재료를 공급받은 곳으로, 서류상으로만 있는 회사입니다.

[주소지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사업자가 필요하다고 해서 뭐 이렇게. (실제로 근무하시는 분들도 없습니까?) 네네."]

두 교수는 재임용 때 가점을 받을 수 있는 취업률을 올리기 위해 학생들을 허위로 취업시켰다고 말합니다.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음성변조 : "부탁을 제가 한 것은 맞습니다. 교육부에서는 취업률을 잡는 데. 저는 2년 계약을 하는데 취업률이 낮거나 입시 성과가 낮거나 하면 재계약이 안 됩니다."]

허위 취업으로 부산경상대 전체 취업률도 실제보다 높게 평가됐다고 말합니다.

[부산경상대학교 B 교수/음성변조 : "(학교 취업률 같은 것도 올라가나요?) 올라가죠. 예를 들어서 학과가 20개가 있다. 5명씩 하면 100명 이상이잖아요. 취업률이 올라가죠."]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성적을 임의로 변경한 정황도 나왔습니다.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음성변조 : "장학금 준다해서 내(학생)를 데리고 왔는데 왜 6개월밖에 안 주노. 시험 성적이 좀 모자라가지고 뭐 D를 받거나 C를 받을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런 것은 좀 구제해줘라."]

교육부는 조사에 나섰습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전문대 회계 운영방식에 어떤 게 있는지 전문대 관련 부서도 있어서 거기랑 협의를 해보고."]

부산경상대학교도 두 교수로부터 학생 명단을 확보해 실제 취업 여부와 성적 조작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앵커]

교육부 산학협력 지원사업의 허점을 연속보도한 취재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박 기자, 이 문제를 어떻게 취재하게 되셨나요?

[기자]

네, 지난달 경남의 한 기자재 업체 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취재하다가 산학협력 지원사업 문제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이 업체의 거래 내역 들여다봤더니, 경상국립대학교와 대구에 있는 회사 두 곳의 이름이 자주 등장했는데요.

경상국립대를 찾아가 산학협력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구에 있는 이들 두 회사의 대표가 부산의 사립전문대학인 부산경상대학교 현직 교수들이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앵커]

교수들이 신분을 숨기고 교육부 사업을 따낸 건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죠?

[기자]

네, 경상국립대는 2018년 공모를 통해 두 교수가 운영하는 업체를 선정했습니다.

두 교수는 전기자전거와 전동유모차의 특허권을 양도받은 뒤에 사업에 참여했는데요.

당시 경상국립대 기술비즈니스센터장과 경남테크노파크 실장을 포함한 5명이 이들 교수 업체의 계획을 보고 사업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각각 3천만 원씩 교육부 지원금을 받아서 자전거와 유모차를 만들었는데, 시중에 있는 제품을 산 뒤에 외형만 조금만 바꿔서 결과물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경상국립대학교의 관리 감독에는 문제가 없었나요?

[기자]

취재 과정에서 문제가 확인됐습니다.

업체가 제작한 최종 결과물은 예산을 지원해준 경상국립대에 소유권이 있습니다.

하지만, 교수 2명이 만든 결과물은 경상국립대에 제출되지 않고 2년 넘게 업체가 가지고 있었는데요.

경상국립대는 결과물을 확인할 때도 직접 보고 성능과 만듬새를 확인한 것이 아니라, 사진과 동영상으로만 봤습니다.

당시 육안으로 확인만 했더라도, 시중에 있는 제품을 그대로 사용했다는 사실을 금방 알아차릴 수 있었을 겁니다.

[앵커]

KBS 보도 이후 교육부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네, 교육부는 경상국립대의 자산실용화 사업 전반을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또 교수가 산학협력을 따내고, 취업률과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산경상대의 회계 전반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교육부가 이 사업으로 지난해에만 24개 대학에 260억 원을 지원했는데, 이와 유사한 연구 부정사례가 없는지도 점검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후속보도도 기대하겠습니다.
  • [산학협력]③ 수상한 돈 흐름에 이어 위장 취업·성적 조작까지?
    • 입력 2021-10-21 19:31:25
    • 수정2021-10-21 19:47:02
    뉴스7(창원)
[앵커]

산학협력 사업의 허점을 짚는 속보입니다.

사립전문대 교수들이 유령회사를 설립해 수천만 원의 산학협력 지원금을 타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들 교수가 자신들의 재임용을 위해 학생들을 업체에 허위로 취업시키고, 성적을 조작한 정황까지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박기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가 경남의 한 기자재업체 관계자와 나눈 SNS 대화 내용입니다.

A 교수가 학생 신분증을 올리고, 건강보험 가입을 부탁합니다.

같은 날, 부산경상대 B 교수도 이 업체 관계자에게 학생의 인적사항이 담긴 문서를 보낸 뒤 소득 신고를 부탁합니다.

학생 8명을 취업시켜달라는 부탁을 받은 업체 관계자는 학생들 명의로 4대 보험을 가입시켰습니다.

[김○○/부산경상대학교 졸업생/음성변조 : "학교에서 필요하다고 해가지고 명의만 빌려준 거고요."]

[박○○/부산경상대학교 졸업생/음성변조 : "취업을 시켜준다고 했는데. 취업을 시켜 주는 게 아니라 지(교수) 영리 목적으로 한 거잖아요."]

학생들이 허위로 취업한 업체는 두 교수가 산학협력 사업을 하며 재료를 공급받은 곳으로, 서류상으로만 있는 회사입니다.

[주소지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사업자가 필요하다고 해서 뭐 이렇게. (실제로 근무하시는 분들도 없습니까?) 네네."]

두 교수는 재임용 때 가점을 받을 수 있는 취업률을 올리기 위해 학생들을 허위로 취업시켰다고 말합니다.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음성변조 : "부탁을 제가 한 것은 맞습니다. 교육부에서는 취업률을 잡는 데. 저는 2년 계약을 하는데 취업률이 낮거나 입시 성과가 낮거나 하면 재계약이 안 됩니다."]

허위 취업으로 부산경상대 전체 취업률도 실제보다 높게 평가됐다고 말합니다.

[부산경상대학교 B 교수/음성변조 : "(학교 취업률 같은 것도 올라가나요?) 올라가죠. 예를 들어서 학과가 20개가 있다. 5명씩 하면 100명 이상이잖아요. 취업률이 올라가죠."]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성적을 임의로 변경한 정황도 나왔습니다.

[부산경상대학교 A 교수/음성변조 : "장학금 준다해서 내(학생)를 데리고 왔는데 왜 6개월밖에 안 주노. 시험 성적이 좀 모자라가지고 뭐 D를 받거나 C를 받을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런 것은 좀 구제해줘라."]

교육부는 조사에 나섰습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전문대 회계 운영방식에 어떤 게 있는지 전문대 관련 부서도 있어서 거기랑 협의를 해보고."]

부산경상대학교도 두 교수로부터 학생 명단을 확보해 실제 취업 여부와 성적 조작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앵커]

교육부 산학협력 지원사업의 허점을 연속보도한 취재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박 기자, 이 문제를 어떻게 취재하게 되셨나요?

[기자]

네, 지난달 경남의 한 기자재 업체 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취재하다가 산학협력 지원사업 문제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이 업체의 거래 내역 들여다봤더니, 경상국립대학교와 대구에 있는 회사 두 곳의 이름이 자주 등장했는데요.

경상국립대를 찾아가 산학협력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대구에 있는 이들 두 회사의 대표가 부산의 사립전문대학인 부산경상대학교 현직 교수들이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앵커]

교수들이 신분을 숨기고 교육부 사업을 따낸 건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죠?

[기자]

네, 경상국립대는 2018년 공모를 통해 두 교수가 운영하는 업체를 선정했습니다.

두 교수는 전기자전거와 전동유모차의 특허권을 양도받은 뒤에 사업에 참여했는데요.

당시 경상국립대 기술비즈니스센터장과 경남테크노파크 실장을 포함한 5명이 이들 교수 업체의 계획을 보고 사업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각각 3천만 원씩 교육부 지원금을 받아서 자전거와 유모차를 만들었는데, 시중에 있는 제품을 산 뒤에 외형만 조금만 바꿔서 결과물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경상국립대학교의 관리 감독에는 문제가 없었나요?

[기자]

취재 과정에서 문제가 확인됐습니다.

업체가 제작한 최종 결과물은 예산을 지원해준 경상국립대에 소유권이 있습니다.

하지만, 교수 2명이 만든 결과물은 경상국립대에 제출되지 않고 2년 넘게 업체가 가지고 있었는데요.

경상국립대는 결과물을 확인할 때도 직접 보고 성능과 만듬새를 확인한 것이 아니라, 사진과 동영상으로만 봤습니다.

당시 육안으로 확인만 했더라도, 시중에 있는 제품을 그대로 사용했다는 사실을 금방 알아차릴 수 있었을 겁니다.

[앵커]

KBS 보도 이후 교육부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네, 교육부는 경상국립대의 자산실용화 사업 전반을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또 교수가 산학협력을 따내고, 취업률과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부산경상대의 회계 전반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교육부가 이 사업으로 지난해에만 24개 대학에 260억 원을 지원했는데, 이와 유사한 연구 부정사례가 없는지도 점검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후속보도도 기대하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