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인의 주민번호로 마약성 의약품 타낸 30대 징역 2년
입력 2021.10.23 (21:52) 수정 2021.10.23 (21:5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춘천지방법원은 사기와 주민등록법 위반,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37살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지인 4명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춘천의 병의원에서 200여 차례에 걸쳐 졸피뎀 성분의 향정신성 의약품을 처방받고, 필로폰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지인의 주민번호로 마약성 의약품 타낸 30대 징역 2년
    • 입력 2021-10-23 21:52:51
    • 수정2021-10-23 21:55:34
    뉴스9(춘천)
춘천지방법원은 사기와 주민등록법 위반,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37살 김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지인 4명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춘천의 병의원에서 200여 차례에 걸쳐 졸피뎀 성분의 향정신성 의약품을 처방받고, 필로폰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