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충남지역 ‘문제성 도박자’ 비율 크게 상승
입력 2021.10.25 (08:10) 수정 2021.10.25 (14:29)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충남지역의 성인 문제성 도박자의 비율이 크게 늘었습니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발표한 2020 사행산업 이용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대전의 문제성 도박자 비율은 1.0%, 충남은 0.1% 였지만, 2020년 조사에선 대전 2.2%, 충남 1%로 최대 10배 상승했습니다.

특히 대전은 성인 이전 사행 활동 경험이 41.1%로, 전국평균 18.2%보다 두 배 이상 높아, 청소년 도박 문제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가 요구됩니다.
  • 대전·충남지역 ‘문제성 도박자’ 비율 크게 상승
    • 입력 2021-10-25 08:10:21
    • 수정2021-10-25 14:29:48
    뉴스광장(대전)
대전·충남지역의 성인 문제성 도박자의 비율이 크게 늘었습니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발표한 2020 사행산업 이용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대전의 문제성 도박자 비율은 1.0%, 충남은 0.1% 였지만, 2020년 조사에선 대전 2.2%, 충남 1%로 최대 10배 상승했습니다.

특히 대전은 성인 이전 사행 활동 경험이 41.1%로, 전국평균 18.2%보다 두 배 이상 높아, 청소년 도박 문제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가 요구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