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쉬다 가세요” 미로 도시에 생긴 당나귀 쉼터
입력 2021.10.25 (10:59) 수정 2021.10.25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당나귀들이 수돗가에 삼삼오오 모여 물을 마십니다.

등에 지고 있던 짐을 내려놓고 모래 위를 걸으며 한숨 돌리기도 합니다.

모로코 고대 도시 페스에 최근 문을 연 무료 당나귀 쉼터입니다.

페스는 9세기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도시로,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얽혀 있어 당나귀나 노새가 짐을 싣고 다니는데요.

이렇게 오랫동안 인간을 위해 일한 당나귀들을 위해, 한 동물자선단체가 한 번에 최대 30마리까지 수용할 수 있는 무료 쉼터를 마련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 [지구촌 Talk] “쉬다 가세요” 미로 도시에 생긴 당나귀 쉼터
    • 입력 2021-10-25 10:59:04
    • 수정2021-10-25 11:01:28
    지구촌뉴스
당나귀들이 수돗가에 삼삼오오 모여 물을 마십니다.

등에 지고 있던 짐을 내려놓고 모래 위를 걸으며 한숨 돌리기도 합니다.

모로코 고대 도시 페스에 최근 문을 연 무료 당나귀 쉼터입니다.

페스는 9세기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도시로,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얽혀 있어 당나귀나 노새가 짐을 싣고 다니는데요.

이렇게 오랫동안 인간을 위해 일한 당나귀들을 위해, 한 동물자선단체가 한 번에 최대 30마리까지 수용할 수 있는 무료 쉼터를 마련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