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경남] 경남 ‘제조메타버스 전략’ 토론회 열어 외
입력 2021.10.25 (19:45) 수정 2021.10.25 (19:5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상남도가 오늘(25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제조메타버스 육성 협의체 발족을 기념하고 전문가 40여 명과 함께 가상세계의 산업군별 적용 방안을 세우기 위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경상남도는 설계와 제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가상세계를 활용한 시험 운영 등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모델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마산국화축제 모레 개막…‘걸어서 관람’

창원시가 모레(2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마산해양신도시에서 열리는 21회 마산국화축제를 걸어서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창원시는 국화축제를 애초 이달 말까지는 차를 탄 채로 관람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높아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등을 고려해 걸어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김주열 열사 동상’ 마산 중앙부두에 제막

1960년 3·15 부정선거 항의 시위에 참여했다가 마산 앞바다에서 숨진 채 떠오른 김주열 열사 동상 제막식이 오늘(25일) 창원시 마산 중앙부두에서 열렸습니다.

높이 5m, 청동 재질로 만든 동상은 교복을 입은 김주열 열사가 가슴에 두 손을 얹은 채 바다에서 떠오른 모습을 표현했습니다.

창원대 “최근 2년 재정 확충 1,400여억 원”

창원대가 최근 2년 동안 1,400억 원 넘게 재정을 확충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창원대는 이호영 총장 취임 2년 평가에서 연구비 570억 원을 포함한 국책사업 등으로 정부로부터 1,400여억 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창원대는 이 재원을 바탕으로 연구역량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공무원노조 “투·개표 업무 동원 거부”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가 경상남도 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때 지방공무원 강제 동원을 거부한다고 말했습니다.

공무원노조는 국가·교육공무원과 공기업 직원, 일반 시민 모두 투·개표 업무를 할 수 있게 돼 있는데도, 지방공무원만 지나치게 동원하고 있고, 수당도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간추린 경남] 경남 ‘제조메타버스 전략’ 토론회 열어 외
    • 입력 2021-10-25 19:45:53
    • 수정2021-10-25 19:52:44
    뉴스7(창원)
경상남도가 오늘(25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제조메타버스 육성 협의체 발족을 기념하고 전문가 40여 명과 함께 가상세계의 산업군별 적용 방안을 세우기 위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경상남도는 설계와 제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가상세계를 활용한 시험 운영 등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모델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마산국화축제 모레 개막…‘걸어서 관람’

창원시가 모레(2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마산해양신도시에서 열리는 21회 마산국화축제를 걸어서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창원시는 국화축제를 애초 이달 말까지는 차를 탄 채로 관람하도록 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높아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등을 고려해 걸어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김주열 열사 동상’ 마산 중앙부두에 제막

1960년 3·15 부정선거 항의 시위에 참여했다가 마산 앞바다에서 숨진 채 떠오른 김주열 열사 동상 제막식이 오늘(25일) 창원시 마산 중앙부두에서 열렸습니다.

높이 5m, 청동 재질로 만든 동상은 교복을 입은 김주열 열사가 가슴에 두 손을 얹은 채 바다에서 떠오른 모습을 표현했습니다.

창원대 “최근 2년 재정 확충 1,400여억 원”

창원대가 최근 2년 동안 1,400억 원 넘게 재정을 확충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창원대는 이호영 총장 취임 2년 평가에서 연구비 570억 원을 포함한 국책사업 등으로 정부로부터 1,400여억 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창원대는 이 재원을 바탕으로 연구역량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공무원노조 “투·개표 업무 동원 거부”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가 경상남도 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때 지방공무원 강제 동원을 거부한다고 말했습니다.

공무원노조는 국가·교육공무원과 공기업 직원, 일반 시민 모두 투·개표 업무를 할 수 있게 돼 있는데도, 지방공무원만 지나치게 동원하고 있고, 수당도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