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즈카페서 사고로 뇌사’ 5살 소율이, 3명 살리고 하늘로
입력 2021.11.02 (19:25) 수정 2021.11.02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여자 아이가 2년 전 키즈카페에서 놀다 머리를 다쳐 의식을 잃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올해 5살이 된 이 아이는 최근 뇌사 판정을 받았는데, 환자 3명에게 심장과 양쪽 신장을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났습니다.

윤현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엄마 앞에서 재롱을 부리는 소율이,

불임 판정까지 받았던 부부에겐 정말 귀한 딸이었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다들 에너자이저라고 한번 놀기 시작하면 놀이터에서 두 시간 세 시간 지치지 않고 놀아 가지고...”]

하지만 2년 전 키즈카페에 갔다가 물에 빠졌고, 심정지 이후 뇌가 손상돼 움직일 수 없게 됐습니다.

이후 소율이의 투병 생활이 시작됐습니다.

콧줄로 영양을 공급하고, 상태가 더 나빠져 위에 직접 튜브를 연결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수술을 앞두고 또다시 심정지가 찾아왔고 끝내 뇌사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두 번째 심정지에는 뇌(기능)의 5%도 못할 것 같다, 거의 예전처럼 집에서 케어할 수 있는 정도는 힘들 것 같다...”]

소율이 엄마마저 그 사이 암으로 세상을 떠난 상황.

아내와 아이를 24시간 내내 보살펴온 아빠는 소율이의 장기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기증하게 되면 그 아이가 건강하고 다시 살아나면, 소율이 심장도 뛰고 있으니까. 소율이도 죽지 않은 거라고 생각하면서 위안을 삼으려고 기증을 결정한 거였거든요.”]

그리고 지난달 28일, 소율이의 심장과 두 개의 신장은 아픈 아이 3명에게 이식됐습니다.

[문인성/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 : “다섯 살 난 아기잖아요, 여자애인데. 심장은 한 분 그러니까 애기. 또 콩팥은 다 청소년 아이들 두 명한테 줬으니까 아주 좋은 일이죠.”]

지난해 뇌사 판정 후 장기를 기증한 사람은 모두 400여 명이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안영아
  • ‘키즈카페서 사고로 뇌사’ 5살 소율이, 3명 살리고 하늘로
    • 입력 2021-11-02 19:25:50
    • 수정2021-11-02 19:32:22
    뉴스 7
[앵커]

한 여자 아이가 2년 전 키즈카페에서 놀다 머리를 다쳐 의식을 잃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올해 5살이 된 이 아이는 최근 뇌사 판정을 받았는데, 환자 3명에게 심장과 양쪽 신장을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났습니다.

윤현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엄마 앞에서 재롱을 부리는 소율이,

불임 판정까지 받았던 부부에겐 정말 귀한 딸이었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다들 에너자이저라고 한번 놀기 시작하면 놀이터에서 두 시간 세 시간 지치지 않고 놀아 가지고...”]

하지만 2년 전 키즈카페에 갔다가 물에 빠졌고, 심정지 이후 뇌가 손상돼 움직일 수 없게 됐습니다.

이후 소율이의 투병 생활이 시작됐습니다.

콧줄로 영양을 공급하고, 상태가 더 나빠져 위에 직접 튜브를 연결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수술을 앞두고 또다시 심정지가 찾아왔고 끝내 뇌사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두 번째 심정지에는 뇌(기능)의 5%도 못할 것 같다, 거의 예전처럼 집에서 케어할 수 있는 정도는 힘들 것 같다...”]

소율이 엄마마저 그 사이 암으로 세상을 떠난 상황.

아내와 아이를 24시간 내내 보살펴온 아빠는 소율이의 장기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전기섭/소율이 아빠 : “기증하게 되면 그 아이가 건강하고 다시 살아나면, 소율이 심장도 뛰고 있으니까. 소율이도 죽지 않은 거라고 생각하면서 위안을 삼으려고 기증을 결정한 거였거든요.”]

그리고 지난달 28일, 소율이의 심장과 두 개의 신장은 아픈 아이 3명에게 이식됐습니다.

[문인성/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 : “다섯 살 난 아기잖아요, 여자애인데. 심장은 한 분 그러니까 애기. 또 콩팥은 다 청소년 아이들 두 명한테 줬으니까 아주 좋은 일이죠.”]

지난해 뇌사 판정 후 장기를 기증한 사람은 모두 400여 명이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안영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