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방어의 계절, 제주 최남단 방어축제 개막
입력 2021.11.15 (21:48) 수정 2021.11.15 (21:57)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겨울철 제주 하면 떠오르는 대표 생선 중에 하나죠,

방어축제가 제주에서 막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축제가 취소된 뒤 2년 만에 열린 행사인데요.

현장을 문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항구 주변에 설치한 해상 가두리에서 수협 직원과 어민들이 방어를 열심히 퍼 나릅니다.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 인근 해역에서 잡힌 큼지막한 대방어입니다.

이 대방어가 주인공인 최남단 방어축제가 서귀포시 모슬포항 일대에서 2년 만에 막을 다시 올렸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표 행사인 맨손 방어 잡기와 체험 낚시 등은 없지만, 싱싱한 방어를 직접 보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방어를 사기 위해 손님들이 긴 줄을 서고 있는데요.

현장에서 방어를 구매하시면 시세보다 30~4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손질해 판매하는 500~600g 방어 한 접시는 단돈 만 원으로, 승차한 상태에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박호근/경북 경주시 : "아무래도 줄 서서 기다리는 것보다 편한 것 같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요즘 비대면이 트렌드라 어쩔 수 없는 것 같기는 한데."]

축제는 이달 30일까지로, 방문객 분산과 소비 확대를 위해 기간을 전보다 배 이상 늘렸고 백신 접종 완료자들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강정욱/최남단방어축제위원장 : "올해는 방어 값이 조금 올랐지만, 저희 들이 저렴하게 행사 기간 동안 판매할 계획입니다. 많이 오셔서 우리 어민들이 마라도 최남단에서 잡은 싱싱한 방어를 맛봤으면."]

방어축제위원회는 다만, 기존에 홍보했던 방어 온라인 판매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 돌아온 방어의 계절, 제주 최남단 방어축제 개막
    • 입력 2021-11-15 21:48:14
    • 수정2021-11-15 21:57:11
    뉴스9(제주)
[앵커]

겨울철 제주 하면 떠오르는 대표 생선 중에 하나죠,

방어축제가 제주에서 막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축제가 취소된 뒤 2년 만에 열린 행사인데요.

현장을 문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항구 주변에 설치한 해상 가두리에서 수협 직원과 어민들이 방어를 열심히 퍼 나릅니다.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 인근 해역에서 잡힌 큼지막한 대방어입니다.

이 대방어가 주인공인 최남단 방어축제가 서귀포시 모슬포항 일대에서 2년 만에 막을 다시 올렸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표 행사인 맨손 방어 잡기와 체험 낚시 등은 없지만, 싱싱한 방어를 직접 보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방어를 사기 위해 손님들이 긴 줄을 서고 있는데요.

현장에서 방어를 구매하시면 시세보다 30~4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손질해 판매하는 500~600g 방어 한 접시는 단돈 만 원으로, 승차한 상태에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박호근/경북 경주시 : "아무래도 줄 서서 기다리는 것보다 편한 것 같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요즘 비대면이 트렌드라 어쩔 수 없는 것 같기는 한데."]

축제는 이달 30일까지로, 방문객 분산과 소비 확대를 위해 기간을 전보다 배 이상 늘렸고 백신 접종 완료자들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강정욱/최남단방어축제위원장 : "올해는 방어 값이 조금 올랐지만, 저희 들이 저렴하게 행사 기간 동안 판매할 계획입니다. 많이 오셔서 우리 어민들이 마라도 최남단에서 잡은 싱싱한 방어를 맛봤으면."]

방어축제위원회는 다만, 기존에 홍보했던 방어 온라인 판매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