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키장 개장 준비 박차…‘공동 마케팅’ 활로
입력 2021.11.23 (07:37) 수정 2021.11.23 (08:13)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겨울 강원도 스키장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올 겨울에는 '위드 코로나' 정책에 맞춰 스키 관광도 활성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스키장들이 개장 준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김영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창의 한 스키장입니다.

슬로프 위로 하얀 눈이 쉴 새 없이 뿌려집니다.

이번 주 개장을 앞두고 인공 눈을 만드는 겁니다.

1미터 이상 눈을 다져야 하기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제설기를 돌리고 있습니다.

[강민구/용평리조트 총무팀 선임 : "28개 면 중에 1차 적으로 4개 면을 먼저 작업하고 있습니다. 안전 펜스라던가 기본적인 설비는 지금 준비가 완료된 상황입니다."]

올 겨울 강원도 내 스키장들은 이번 주부터 문을 엽니다.

이달 26일 평창 용평과 홍천 비발디, 춘천 엘리시안 강촌을 시작으로 다음 달 17일 원주 오크밸리까지, 모두 9개 스키장이 줄줄이 개장합니다.

스키장 개장에 맞춰, 스키어를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습니다.

스키장마다 다양한 할인 상품을 마련했고, 특히, 올 겨울에는 시즌권 하나로 스키장 3곳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시즌권'도 등장했습니다.

용평과 휘닉스파크, 하이원 스키장이 함께 하는 것으로, 벌써 2만 7천 장 넘게 팔렸습니다.

예년 수준의 시즌권 판매량까지 기대할 정도입니다.

[김영환/하이원리조트 과장 :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할 정도로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어, 올 겨울 리조트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됩니다."]

스키장들은 철저한 코로나19 방역으로 안전한 스키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갑자기 영업이 중단되는 상황을 피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위드 코로나'에 맞춰 관광 경기가 점차 되살아나고 있어, 지난겨울 최악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스키장 개장 준비 박차…‘공동 마케팅’ 활로
    • 입력 2021-11-23 07:37:38
    • 수정2021-11-23 08:13:56
    뉴스광장(춘천)
[앵커]

지난 겨울 강원도 스키장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올 겨울에는 '위드 코로나' 정책에 맞춰 스키 관광도 활성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스키장들이 개장 준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김영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창의 한 스키장입니다.

슬로프 위로 하얀 눈이 쉴 새 없이 뿌려집니다.

이번 주 개장을 앞두고 인공 눈을 만드는 겁니다.

1미터 이상 눈을 다져야 하기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제설기를 돌리고 있습니다.

[강민구/용평리조트 총무팀 선임 : "28개 면 중에 1차 적으로 4개 면을 먼저 작업하고 있습니다. 안전 펜스라던가 기본적인 설비는 지금 준비가 완료된 상황입니다."]

올 겨울 강원도 내 스키장들은 이번 주부터 문을 엽니다.

이달 26일 평창 용평과 홍천 비발디, 춘천 엘리시안 강촌을 시작으로 다음 달 17일 원주 오크밸리까지, 모두 9개 스키장이 줄줄이 개장합니다.

스키장 개장에 맞춰, 스키어를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습니다.

스키장마다 다양한 할인 상품을 마련했고, 특히, 올 겨울에는 시즌권 하나로 스키장 3곳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시즌권'도 등장했습니다.

용평과 휘닉스파크, 하이원 스키장이 함께 하는 것으로, 벌써 2만 7천 장 넘게 팔렸습니다.

예년 수준의 시즌권 판매량까지 기대할 정도입니다.

[김영환/하이원리조트 과장 :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할 정도로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어, 올 겨울 리조트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됩니다."]

스키장들은 철저한 코로나19 방역으로 안전한 스키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갑자기 영업이 중단되는 상황을 피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위드 코로나'에 맞춰 관광 경기가 점차 되살아나고 있어, 지난겨울 최악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창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