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리 인상, 긴축 아닌 정상화”…이자 부담↑
입력 2021.11.26 (09:51) 수정 2021.11.26 (09:5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 0%대로 낮췄던 기준금리를 1년 8개월 만에 1%대로 되돌려 놓은 건데요.

무리하게 빚을 내 부동산이나 주식 등에 투자한 경우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됐습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긴축이 아니라 경제 상황 개선에 따른 정상화 조치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요약한 기준금리 인상 배경입니다.

근거는 크게 세 가집니다.

8월에 예상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4%로 유지하면서 경기 회복세가 유지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소비자물가 예상치는 0.2%p 올려잡았고, 최근 증가세가 주춤해지긴 했지만 가계부채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물가상승 압력은 당초 예상보다 크게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이는 점, 그리고 금융 불균형 누적 위험에 유의할 필요성이 여전히 높다는 점 등의 판단에 따라..."]

다만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앞서가는 시장금리 급등은 대출자들에게 부담입니다.

올 들어 기준금리가 0.5%p 오른 데 비해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미 최대 1%p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많은 빚을 끌어다 집을 산 대출 소비자.

이 가운데 약 30%를 차지하는 2~30대 중 갚을 능력이 떨어질 경우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30대 주택대출 신청자/음성변조 : "집값이 내년엔 더 오를 거 같고, 그래서 그냥 1주택 갖고 있어야겠다 생각해서 사는 건데. 어쩔 수 없이 지금 상황에서 대출은 받아야 되니까 이 금리라도..."]

금리 인상에 금융당국의 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집값 오름세가 최근 주춤해진 건 또 다른 변수입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11%로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수도권도 1년 만에 가장 낮은 상승 폭을 나타냈습니다.

시장에서는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면서 주택 거래가 더 위축될 것이란 전망과 급격한 금리 인상이 없다면 큰 영향이 없을 것이란 반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최창준
  • “금리 인상, 긴축 아닌 정상화”…이자 부담↑
    • 입력 2021-11-26 09:50:59
    • 수정2021-11-26 09:57:21
    930뉴스
[앵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 0%대로 낮췄던 기준금리를 1년 8개월 만에 1%대로 되돌려 놓은 건데요.

무리하게 빚을 내 부동산이나 주식 등에 투자한 경우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됐습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긴축이 아니라 경제 상황 개선에 따른 정상화 조치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요약한 기준금리 인상 배경입니다.

근거는 크게 세 가집니다.

8월에 예상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4%로 유지하면서 경기 회복세가 유지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소비자물가 예상치는 0.2%p 올려잡았고, 최근 증가세가 주춤해지긴 했지만 가계부채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물가상승 압력은 당초 예상보다 크게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이는 점, 그리고 금융 불균형 누적 위험에 유의할 필요성이 여전히 높다는 점 등의 판단에 따라..."]

다만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앞서가는 시장금리 급등은 대출자들에게 부담입니다.

올 들어 기준금리가 0.5%p 오른 데 비해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미 최대 1%p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많은 빚을 끌어다 집을 산 대출 소비자.

이 가운데 약 30%를 차지하는 2~30대 중 갚을 능력이 떨어질 경우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30대 주택대출 신청자/음성변조 : "집값이 내년엔 더 오를 거 같고, 그래서 그냥 1주택 갖고 있어야겠다 생각해서 사는 건데. 어쩔 수 없이 지금 상황에서 대출은 받아야 되니까 이 금리라도..."]

금리 인상에 금융당국의 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집값 오름세가 최근 주춤해진 건 또 다른 변수입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11%로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수도권도 1년 만에 가장 낮은 상승 폭을 나타냈습니다.

시장에서는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면서 주택 거래가 더 위축될 것이란 전망과 급격한 금리 인상이 없다면 큰 영향이 없을 것이란 반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