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굴 수확 한창인데 생산량 뚝↓ 어민 ‘울상’
입력 2021.12.08 (07:42) 수정 2021.12.08 (08:28)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수의 명물 중 하나인 굴이 제철을 맞았습니다.

수확이 한창인데 고수온으로 생산량은 줄고 인건비는 치솟아 어민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푸른 바다 위를 촘촘히 수놓은 하얀 부표들.

축구장 7개 면적의 굴 양식장입니다.

밧줄을 잡아당기자 바닷속에 잠겨있던 굴 다발이 줄줄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채취기에서 밧줄과 분리된 굴이 세척 과정을 거쳐 곧바로 껍질을 제거하는 작업장으로 향합니다.

본격적인 굴 출하작업이 시작됐지만, 어민들의 표정은 밝지 않습니다.

고수온 현상으로 수확량이 줄어든데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노동자 구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김장철에 주로 쓰이는 껍질을 깐 이른바 '알굴' 작업을 위한 일손도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이길용/여수시 굴 양식장 어민 : “작황이 폐사가 많고, 작황이 부진한 상태입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이 부족해서 김장철인데도 제대로 작업을 못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여수에서 해마다 생산되는 굴은 평균 5천 톤으로 올해는 10분의 1정도가 줄었습니다.

[최순모/굴수하식수협 여수지소 지도과장 : “올해 같은 경우는 태풍으로 인한 낙하 및 이상조류 등 굴 폐사로 이어져 평년보다 저조한 약 한 4천 5백 톤 정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일손 부족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어민들은 양식장 정화사업 등 생산량 복원을 위한 전라남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 굴 수확 한창인데 생산량 뚝↓ 어민 ‘울상’
    • 입력 2021-12-08 07:42:35
    • 수정2021-12-08 08:28:04
    뉴스광장(광주)
[앵커]

여수의 명물 중 하나인 굴이 제철을 맞았습니다.

수확이 한창인데 고수온으로 생산량은 줄고 인건비는 치솟아 어민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푸른 바다 위를 촘촘히 수놓은 하얀 부표들.

축구장 7개 면적의 굴 양식장입니다.

밧줄을 잡아당기자 바닷속에 잠겨있던 굴 다발이 줄줄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채취기에서 밧줄과 분리된 굴이 세척 과정을 거쳐 곧바로 껍질을 제거하는 작업장으로 향합니다.

본격적인 굴 출하작업이 시작됐지만, 어민들의 표정은 밝지 않습니다.

고수온 현상으로 수확량이 줄어든데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노동자 구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김장철에 주로 쓰이는 껍질을 깐 이른바 '알굴' 작업을 위한 일손도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이길용/여수시 굴 양식장 어민 : “작황이 폐사가 많고, 작황이 부진한 상태입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이 부족해서 김장철인데도 제대로 작업을 못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여수에서 해마다 생산되는 굴은 평균 5천 톤으로 올해는 10분의 1정도가 줄었습니다.

[최순모/굴수하식수협 여수지소 지도과장 : “올해 같은 경우는 태풍으로 인한 낙하 및 이상조류 등 굴 폐사로 이어져 평년보다 저조한 약 한 4천 5백 톤 정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일손 부족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어민들은 양식장 정화사업 등 생산량 복원을 위한 전라남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