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시장 겨냥 ‘토종 버섯 개발’…농가 소득 기대
입력 2021.12.08 (19:34) 수정 2021.12.08 (19:44)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예부터 요리나 약재에 널리 쓰인 버섯은 최근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알려지면서 해외에서도 인기가 좋은데요.

그동안 외국산에 밀려 설 자리를 잃었던 토종 버섯이 유럽 등을 겨냥한 수출용으로 새로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팔 모양으로 한데 자라 꽃송이 같은 흰색 버섯.

밑동을 뽑아내자 흐트러짐 없이 그대로 떨어집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신품종 느타리버섯, '세나'입니다.

인근 농가에서는 아직 국내에 선보이지 않은 팽이버섯 '설한'이 자라고 있습니다.

[김대락/버섯 재배 농민 : "흰색이다 보니까 소비자들은 이런 색상을 접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재배하는 입장에서 (새롭습니다)."]

농촌진흥청이 기존 국산 버섯들의 우수한 특성을 모아 개발한 신품종 버섯입니다.

수입품보다 갓이 두껍고, 대는 길고 단단한 게 특징입니다.

냉장 보관 기간도 70일 정도로 기존 버섯보다 열흘 정도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습니다.

밑동이 잘 뜯어지는 특성도 갖고 있어 큰 상처 없이 수확도 가능합니다.

양송이를 즐겨 먹는 유럽인들의 흰색 취향까지 고려해 수출 특화용으로 개발됐습니다.

[오민지/농촌진흥청 버섯과 연구사 : "갓이 백색인 유전자원들을 선발하고 교잡하고 품종을 개발해 나가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결국 2가지 품종 모두 개발해서 보급 확대를…."]

국내 버섯 시장의 절반 가까이는 외국산이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토종 버섯 신품종은 농가 소득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 유럽 시장 겨냥 ‘토종 버섯 개발’…농가 소득 기대
    • 입력 2021-12-08 19:34:52
    • 수정2021-12-08 19:44:23
    뉴스7(창원)
[앵커]

예부터 요리나 약재에 널리 쓰인 버섯은 최근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알려지면서 해외에서도 인기가 좋은데요.

그동안 외국산에 밀려 설 자리를 잃었던 토종 버섯이 유럽 등을 겨냥한 수출용으로 새로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팔 모양으로 한데 자라 꽃송이 같은 흰색 버섯.

밑동을 뽑아내자 흐트러짐 없이 그대로 떨어집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신품종 느타리버섯, '세나'입니다.

인근 농가에서는 아직 국내에 선보이지 않은 팽이버섯 '설한'이 자라고 있습니다.

[김대락/버섯 재배 농민 : "흰색이다 보니까 소비자들은 이런 색상을 접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재배하는 입장에서 (새롭습니다)."]

농촌진흥청이 기존 국산 버섯들의 우수한 특성을 모아 개발한 신품종 버섯입니다.

수입품보다 갓이 두껍고, 대는 길고 단단한 게 특징입니다.

냉장 보관 기간도 70일 정도로 기존 버섯보다 열흘 정도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습니다.

밑동이 잘 뜯어지는 특성도 갖고 있어 큰 상처 없이 수확도 가능합니다.

양송이를 즐겨 먹는 유럽인들의 흰색 취향까지 고려해 수출 특화용으로 개발됐습니다.

[오민지/농촌진흥청 버섯과 연구사 : "갓이 백색인 유전자원들을 선발하고 교잡하고 품종을 개발해 나가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결국 2가지 품종 모두 개발해서 보급 확대를…."]

국내 버섯 시장의 절반 가까이는 외국산이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토종 버섯 신품종은 농가 소득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