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웅-허훈, 올스타 투표 1·2위 형제 대결 관심 집중
입력 2021.12.10 (21:53) 수정 2021.12.10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올스타 투표에서 역대 최다 득표 기록을 세운 DB 허웅과 2위로 형을 추격 중인 KT 허훈이 내일 시즌 첫 맞대결을 펼칩니다.

농구계 최고의 라이벌로 떠오른 두 형제인데요.

경기를 앞두고 입담 대결도 치열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버지 허재를 만나러 온 가수 조영남 씨를 만난 초등학생 두 형제.

["(이름 뭐야, 너는?) 허훈이요. (옆에는 친구고?) 아니요, 형아요. (형아는 몇 살이야?) 11살이요."]

농구대통령의 아들로 불리던 형제는 이제 스타로 성장했습니다.

올 시즌 한 경기 39득점을 기록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형 허웅.

동생 허훈은 부상 복귀 후 KT의 6연승을 이끌고 있습니다.

시즌 첫 대결을 앞둔 형제는 유쾌한 신경전을 펼칩니다.

[허웅/DB : "적이랑 겸상을 나누는 것 자체가 용납 못 합니다."]

[허훈/KT : "5위팀(DB). 5위팀이랑 1위팀이랑 같이 한 체육관에서 겸상을 할 수가 없죠."]

이상민의 기존 올스타 최다 득표 12만 354표를 이미 넘어선 허웅은 2위인 동생 앞에서 여유가 넘칩니다.

[허웅/DB : "(훈이가) 배 아파서 죽을 것 같은데 뭘 자랑을 해요. 알겠죠."]

내일 경기를 직접 볼 아버지 허재 앞에서 누가 진정한 농구 대통령의 후계자가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허훈/KT : "(아버지와는) 반반씩 닮았다고 생각해요. 형은 장점이 슛이고, 저는 장점이 돌파인 그런 부분에서 반반 닮았다고 생각합니다."]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형제의 라이벌 구도로 침체됐던 농구에도 활력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조완기
  • 허웅-허훈, 올스타 투표 1·2위 형제 대결 관심 집중
    • 입력 2021-12-10 21:53:22
    • 수정2021-12-10 21:59:25
    뉴스 9
[앵커]

프로농구 올스타 투표에서 역대 최다 득표 기록을 세운 DB 허웅과 2위로 형을 추격 중인 KT 허훈이 내일 시즌 첫 맞대결을 펼칩니다.

농구계 최고의 라이벌로 떠오른 두 형제인데요.

경기를 앞두고 입담 대결도 치열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버지 허재를 만나러 온 가수 조영남 씨를 만난 초등학생 두 형제.

["(이름 뭐야, 너는?) 허훈이요. (옆에는 친구고?) 아니요, 형아요. (형아는 몇 살이야?) 11살이요."]

농구대통령의 아들로 불리던 형제는 이제 스타로 성장했습니다.

올 시즌 한 경기 39득점을 기록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형 허웅.

동생 허훈은 부상 복귀 후 KT의 6연승을 이끌고 있습니다.

시즌 첫 대결을 앞둔 형제는 유쾌한 신경전을 펼칩니다.

[허웅/DB : "적이랑 겸상을 나누는 것 자체가 용납 못 합니다."]

[허훈/KT : "5위팀(DB). 5위팀이랑 1위팀이랑 같이 한 체육관에서 겸상을 할 수가 없죠."]

이상민의 기존 올스타 최다 득표 12만 354표를 이미 넘어선 허웅은 2위인 동생 앞에서 여유가 넘칩니다.

[허웅/DB : "(훈이가) 배 아파서 죽을 것 같은데 뭘 자랑을 해요. 알겠죠."]

내일 경기를 직접 볼 아버지 허재 앞에서 누가 진정한 농구 대통령의 후계자가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허훈/KT : "(아버지와는) 반반씩 닮았다고 생각해요. 형은 장점이 슛이고, 저는 장점이 돌파인 그런 부분에서 반반 닮았다고 생각합니다."]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형제의 라이벌 구도로 침체됐던 농구에도 활력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조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