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 FDA, 가정용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첫 사용 허가
입력 2021.12.23 (06:02) 수정 2021.12.23 (06: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식품의약국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가정 내 사용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초기 감염자를 치료하는 빠르고 저렴한 방법이 될 거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링거나 주사제 형태였던 기존 코로나19 치료제와 달리 간편하게 복용이 가능한 알약 치료제가 상용화되게 된 겁니다.

팍스로비드는 하루 두 차례, 닷새 간 복용하게 돼 있습니다.

FDA는 임상 실험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안에 복용할 경우 입원, 또는 사망하는 비율이 88%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사망률만 한정해도 약 복용 전에는 6%였던 게 0.8%로 낮아졌다는 결괍니다.

다만 FDA는 사용 범위에는 제한을 뒀습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 중에서도 중증 환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경증, 혹은 중등증의 성인, 그리고 12세 이상의 소아에만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는데도 예방 효과를 위해 약을 복용해서는 안된다고 했고, 입원이 필요할 정도의 중증 환자들에겐 사용을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복용 시 미각 저하와 설사, 고혈압, 근육통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이자는 미국 내에서 즉시 팍스로비드를 납품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미 약 53억 달러, 우리 돈 6조3천억 원을 들여 팍스로비드 천만 명 분을 선구매한 상탭니다.

[젠 사키/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공급이 준비되는 대로 팍스로비드와 다른 치료 방안들을 국민들에게 제공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FDA는 이번 승인으로 새 변이가 퍼지는 가운데 코로나19와 싸울 새로운 도구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팍스로비드와 별도로 미국 머크사가 만든 먹는 코로나19치료제 몰누피라비르도 긴급 사용 승인을 기다리는 상탭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자료조사:권나영
  • 美 FDA, 가정용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첫 사용 허가
    • 입력 2021-12-23 06:02:41
    • 수정2021-12-23 06:33:09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 식품의약국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가정 내 사용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초기 감염자를 치료하는 빠르고 저렴한 방법이 될 거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링거나 주사제 형태였던 기존 코로나19 치료제와 달리 간편하게 복용이 가능한 알약 치료제가 상용화되게 된 겁니다.

팍스로비드는 하루 두 차례, 닷새 간 복용하게 돼 있습니다.

FDA는 임상 실험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지 5일 안에 복용할 경우 입원, 또는 사망하는 비율이 88%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사망률만 한정해도 약 복용 전에는 6%였던 게 0.8%로 낮아졌다는 결괍니다.

다만 FDA는 사용 범위에는 제한을 뒀습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 중에서도 중증 환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경증, 혹은 중등증의 성인, 그리고 12세 이상의 소아에만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는데도 예방 효과를 위해 약을 복용해서는 안된다고 했고, 입원이 필요할 정도의 중증 환자들에겐 사용을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복용 시 미각 저하와 설사, 고혈압, 근육통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화이자는 미국 내에서 즉시 팍스로비드를 납품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미 약 53억 달러, 우리 돈 6조3천억 원을 들여 팍스로비드 천만 명 분을 선구매한 상탭니다.

[젠 사키/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공급이 준비되는 대로 팍스로비드와 다른 치료 방안들을 국민들에게 제공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FDA는 이번 승인으로 새 변이가 퍼지는 가운데 코로나19와 싸울 새로운 도구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팍스로비드와 별도로 미국 머크사가 만든 먹는 코로나19치료제 몰누피라비르도 긴급 사용 승인을 기다리는 상탭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자료조사:권나영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