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기후 재난에 부담하는 돈은?…한 해 ‘41조 원’ 추산
입력 2021.12.23 (21:40) 수정 2021.12.23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셨듯 국민 대다수가 심각한 기후위기에 대해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기후 재난 피해를 복구하는데 드는 비용이 얼마인지도 따져봐야 할텐데, 자세한 내용 이호준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때아닌 겨울에 불어닥친 토네이도.

미국의 한 마을 전체가 쑥대밭이 됐습니다.

또 다른 주에서는 영하 20도의 이상 한파로 도시 전체가 마비됐습니다.

[조셉 애길러드/미국 텍사스 피해 주민 : "며칠이 지났지만, 물이 없습니다. 여전히 전기도 없고요. 죽을 만큼 추웠고요."]

기후 재난에는 피해 복구 등을 위한 막대한 비용이 듭니다.

2000년대부터 미국과 영국 등에서 이 비용을 계산할 때, 근본 원인인 탄소 배출량과 연결짓고 있습니다.

영국은 최근 탄소 배출 1톤당 사회적 비용이 245파운드, 우리 돈 38만 원 정도 든다는 보고서를 냈고, 미국 정부는 올해 초, 탄소 1톤당 치러야 할 사회적 비용이 51달러라고 발표했습니다.

[김지석/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전문위원 : "탄소 배출에 의한 사회적 비용은 동시에 탄소를 감축하면 얼마나 많은 혜택을 사회가 볼 수 있냐는 거거든요. 탄소 관련 정책을 할 때 사실 가장 근간이 되는 수치입니다. 반드시 필요합니다."]

1톤당 51달러라는 미국의 계산법을 우리나라에 적용해보면, 기후 재난에 대한 사회적 비용은 한 해 약 41조 원, 우리나라 GDP의 2%가량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산출되지만, 정작 우리나라의 기후 재난에 대한 사회적 비용 연구는 갈 길이 멉니다.

[한국은행 관계자 : "자료는 계속 찾고 있는데요.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우리 경제에 얼마만큼 GDP 손실을 입힐지 (관련) 데이터는 사실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각국이 이 사회적 비용을 바탕으로 탄소세 등 기후 정책을 만드는 만큼, 우리도 서둘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유용규/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김지훈
  • 한국 기후 재난에 부담하는 돈은?…한 해 ‘41조 원’ 추산
    • 입력 2021-12-23 21:40:22
    • 수정2021-12-23 21:50:00
    뉴스 9
[앵커]

보셨듯 국민 대다수가 심각한 기후위기에 대해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기후 재난 피해를 복구하는데 드는 비용이 얼마인지도 따져봐야 할텐데, 자세한 내용 이호준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때아닌 겨울에 불어닥친 토네이도.

미국의 한 마을 전체가 쑥대밭이 됐습니다.

또 다른 주에서는 영하 20도의 이상 한파로 도시 전체가 마비됐습니다.

[조셉 애길러드/미국 텍사스 피해 주민 : "며칠이 지났지만, 물이 없습니다. 여전히 전기도 없고요. 죽을 만큼 추웠고요."]

기후 재난에는 피해 복구 등을 위한 막대한 비용이 듭니다.

2000년대부터 미국과 영국 등에서 이 비용을 계산할 때, 근본 원인인 탄소 배출량과 연결짓고 있습니다.

영국은 최근 탄소 배출 1톤당 사회적 비용이 245파운드, 우리 돈 38만 원 정도 든다는 보고서를 냈고, 미국 정부는 올해 초, 탄소 1톤당 치러야 할 사회적 비용이 51달러라고 발표했습니다.

[김지석/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전문위원 : "탄소 배출에 의한 사회적 비용은 동시에 탄소를 감축하면 얼마나 많은 혜택을 사회가 볼 수 있냐는 거거든요. 탄소 관련 정책을 할 때 사실 가장 근간이 되는 수치입니다. 반드시 필요합니다."]

1톤당 51달러라는 미국의 계산법을 우리나라에 적용해보면, 기후 재난에 대한 사회적 비용은 한 해 약 41조 원, 우리나라 GDP의 2%가량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산출되지만, 정작 우리나라의 기후 재난에 대한 사회적 비용 연구는 갈 길이 멉니다.

[한국은행 관계자 : "자료는 계속 찾고 있는데요.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우리 경제에 얼마만큼 GDP 손실을 입힐지 (관련) 데이터는 사실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각국이 이 사회적 비용을 바탕으로 탄소세 등 기후 정책을 만드는 만큼, 우리도 서둘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유용규/영상편집:남은주/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