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기자·정치인 통신 조회 논란 매우 유감”
입력 2021.12.24 (19:23) 수정 2021.12.24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기자 등 일반인과 정치인의 통신자료를 무더기 조회하면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과거의 수사 관행을 깊은 성찰 없이 답습하면서 ‘통신자료 조회’ 논란 등을 빚게 돼 여론의 질타를 받게 된 점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공수처는 다만, “사건관계인의 통화 상대방이 누구인지 확인하기 위해 통신자료 확인이 불가피했던 점과 수사 중인 개별 사건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기가 어려운 점을 혜량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 공수처 “기자·정치인 통신 조회 논란 매우 유감”
    • 입력 2021-12-24 19:23:39
    • 수정2021-12-24 19:40:02
    뉴스 7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기자 등 일반인과 정치인의 통신자료를 무더기 조회하면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과거의 수사 관행을 깊은 성찰 없이 답습하면서 ‘통신자료 조회’ 논란 등을 빚게 돼 여론의 질타를 받게 된 점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공수처는 다만, “사건관계인의 통화 상대방이 누구인지 확인하기 위해 통신자료 확인이 불가피했던 점과 수사 중인 개별 사건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기가 어려운 점을 혜량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