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윤석열·김건희 통신자료도 조회…오늘 공수처 현안질의
입력 2021.12.30 (06:21) 수정 2021.12.30 (09: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야당 국회의원과 기자 등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공수처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 통신 기록도 조회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이 거세게 반발 중이고 국회는 오늘, 공수처장을 불러 긴급 현안질의를 갖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선대위가 어제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공수처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통신 자료를 조회했다고 문제 삼았습니다.

수사기관의 윤 후보에 대한 통신 조회 건수는 10건, 배우자 김건희 씨 7건인데 이 중 공수처 조회 기록만 보면 윤 후보 3건, 김 씨 1건입니다.

윤 후보 자료를 제공받은 날짜를 보면 윤 후보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피의자로 입건된 9월 9일 전후입니다.

김 씨는 10월 13일로 돼 있는데 같은 날, 상당수 국민의힘 의원들 통신자료도 공수처에 넘어갔습니다.

공수처의 통신 조회가 확인된 의원 수도 국민의힘 전체 의원의 80% 가까이로 집계됐습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장 탄핵을 꺼냈고, 윤 후보는 불법 사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완전히 사찰 정보기관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찰 정보기관을 왜 두겠습니까? 부패해서 두는 겁니다."]

통신자료 조회는 이름, 주소, 전화번호, 가입일 등의 정보로 통화내역이나 내용, 위치정보 등을 제공받는 건 아닙니다.

그래서 민주당에서는 검찰 출신 윤 후보가 알면서도 '불법 사찰' 주장을 이어간다는 반박도 나왔습니다.

다만, 파장이 커지자 여야 합의로 오늘 법사위에 김진욱 공수처장을 불러 이 문제를 따져 묻기로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통신 자료를 협조받은 게 어떤 성격의 것인지 사실을 알아야 되기 때문에, 공수처장이 오면 사실을 확인하는 것부터..."]

공수처가 이번 일이 적법 절차에 따른 수사 활동이란 입장을 밝힌 가운데 검찰은 통신자료 논란으로 고발된 김진욱 공수처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그래픽:최창준
  • 공수처, 윤석열·김건희 통신자료도 조회…오늘 공수처 현안질의
    • 입력 2021-12-30 06:21:13
    • 수정2021-12-30 09:06:51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야당 국회의원과 기자 등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공수처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 통신 기록도 조회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이 거세게 반발 중이고 국회는 오늘, 공수처장을 불러 긴급 현안질의를 갖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선대위가 어제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공수처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통신 자료를 조회했다고 문제 삼았습니다.

수사기관의 윤 후보에 대한 통신 조회 건수는 10건, 배우자 김건희 씨 7건인데 이 중 공수처 조회 기록만 보면 윤 후보 3건, 김 씨 1건입니다.

윤 후보 자료를 제공받은 날짜를 보면 윤 후보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피의자로 입건된 9월 9일 전후입니다.

김 씨는 10월 13일로 돼 있는데 같은 날, 상당수 국민의힘 의원들 통신자료도 공수처에 넘어갔습니다.

공수처의 통신 조회가 확인된 의원 수도 국민의힘 전체 의원의 80% 가까이로 집계됐습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장 탄핵을 꺼냈고, 윤 후보는 불법 사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완전히 사찰 정보기관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찰 정보기관을 왜 두겠습니까? 부패해서 두는 겁니다."]

통신자료 조회는 이름, 주소, 전화번호, 가입일 등의 정보로 통화내역이나 내용, 위치정보 등을 제공받는 건 아닙니다.

그래서 민주당에서는 검찰 출신 윤 후보가 알면서도 '불법 사찰' 주장을 이어간다는 반박도 나왔습니다.

다만, 파장이 커지자 여야 합의로 오늘 법사위에 김진욱 공수처장을 불러 이 문제를 따져 묻기로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통신 자료를 협조받은 게 어떤 성격의 것인지 사실을 알아야 되기 때문에, 공수처장이 오면 사실을 확인하는 것부터..."]

공수처가 이번 일이 적법 절차에 따른 수사 활동이란 입장을 밝힌 가운데 검찰은 통신자료 논란으로 고발된 김진욱 공수처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