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달 노바백스 허용될 듯…1분기까지 3차 접종 마무리
입력 2021.12.30 (23:39) 수정 2021.12.30 (23:4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에도 이어지게 될 코로나 유행 상황에서, 정부는 백신 접종과 치료제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는 새로운 노바백스 백신이 국내에서 허용될 전망이고, 먹는 치료제도 본격적으로 처방됩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신 3차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3분의 1 수준.

고령층은 이번 달에 집중적으로 속도를 내 75% 가까이가 참여했지만, 50대 이하는 아직 부진한 상황입니다.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접종 기간이 도래하는 만큼, 내년 3월까지는 3차 접종이 대부분 마무리될 걸로 예상됩니다.

[송대섭/고려대 약학대 교수 : "백신을 3차까지 접종했을 때 오미크론 변이에도 50% 이상 방어가 된다고 지금 확인이 되고 있기 때문에 추가 접종을 빨리 독려하는 게 제일 중요할 것 같고요."]

내년부터는 2010년생도 생일이 지난 시점부터 접종 대상에 포함됩니다.

그 이하 5살에서 11살 어린이의 접종 여부에 대해, 정부는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헌주/질병관리청 차장 : "접종하지 않은 소아에서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소아 접종의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제약사의 허가, 또 국외 동향, 연구 결과 등 고려해서 접종 계획을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내년도 접종을 위해 9천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혹시 모를 4차 접종에도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류근혁/보건복지부 2차관 : "9천만 회분을 추가 구매하겠습니다. 화이자 6천만 회분, 모더나 2천만 회분과 선구매 예정인 SK바이오사이언스 1천만 회분입니다."]

특히 다음 달부터는 노바백스사의 백신이 국내에서도 허용될 걸로 전망됩니다.

전통적인 백신 방식으로 제조된 점을 감안해,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우려해 온 미접종자들에게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먹는 치료제는 100만 명분 이상 충분히 확보해 다음 달부터 고령층과 기저질환자에게 우선 처방합니다.

재택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동네 의원 등 300곳이 주치의 역할을 맡고 병상도 다음 달까지 6,900개를 확충해 하루 1만 명 확진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영상편집:서정혁
  • 다음달 노바백스 허용될 듯…1분기까지 3차 접종 마무리
    • 입력 2021-12-30 23:39:15
    • 수정2021-12-30 23:44:23
    뉴스라인
[앵커]

내년에도 이어지게 될 코로나 유행 상황에서, 정부는 백신 접종과 치료제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는 새로운 노바백스 백신이 국내에서 허용될 전망이고, 먹는 치료제도 본격적으로 처방됩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신 3차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3분의 1 수준.

고령층은 이번 달에 집중적으로 속도를 내 75% 가까이가 참여했지만, 50대 이하는 아직 부진한 상황입니다.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접종 기간이 도래하는 만큼, 내년 3월까지는 3차 접종이 대부분 마무리될 걸로 예상됩니다.

[송대섭/고려대 약학대 교수 : "백신을 3차까지 접종했을 때 오미크론 변이에도 50% 이상 방어가 된다고 지금 확인이 되고 있기 때문에 추가 접종을 빨리 독려하는 게 제일 중요할 것 같고요."]

내년부터는 2010년생도 생일이 지난 시점부터 접종 대상에 포함됩니다.

그 이하 5살에서 11살 어린이의 접종 여부에 대해, 정부는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헌주/질병관리청 차장 : "접종하지 않은 소아에서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소아 접종의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제약사의 허가, 또 국외 동향, 연구 결과 등 고려해서 접종 계획을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내년도 접종을 위해 9천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혹시 모를 4차 접종에도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류근혁/보건복지부 2차관 : "9천만 회분을 추가 구매하겠습니다. 화이자 6천만 회분, 모더나 2천만 회분과 선구매 예정인 SK바이오사이언스 1천만 회분입니다."]

특히 다음 달부터는 노바백스사의 백신이 국내에서도 허용될 걸로 전망됩니다.

전통적인 백신 방식으로 제조된 점을 감안해,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우려해 온 미접종자들에게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먹는 치료제는 100만 명분 이상 충분히 확보해 다음 달부터 고령층과 기저질환자에게 우선 처방합니다.

재택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동네 의원 등 300곳이 주치의 역할을 맡고 병상도 다음 달까지 6,900개를 확충해 하루 1만 명 확진에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영상편집:서정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