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톡톡] CONNECTING 아름답게, 전통을 이어 일상으로
입력 2021.12.31 (07:39) 수정 2021.12.31 (08:40)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 문화예술계 소식을 전하는 문화톡톡입니다.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재현하고 현대화하는 데 힘써온 아름지기 재단의 20주년 기념전시회가 부산에서 처음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구려 동암리 고분벽화 속 화려한 격자무늬 의복이 고스란히 되살아났습니다.

조선 후기 화가, 신윤복의 미인도 옥색 치마도 눈 앞에 펼쳐집니다.

벽화와 풍속화로 전해온 우리의 전통 옷은 패션디자이너 정옥준, 진태옥의 손을 거쳐 현대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사극에 나오는 보료를 현대화한 소파, 나주 소반 다리를 본 떠 만든 알루미늄 소재 의자, 현대적 디자인을 입힌 전통 소반과 찻잔.

하나같이 세계인들이 반하기에 충분히 아름답습니다.

[신지혜/CONNECTING 전시회 디렉터 : "원본이 가진 느낌과 그때 당시의 품격을 되살리고 이것을 현대 디자이너들이 보고 여기에서부터 영감을 받아서 새로운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김홍도의 풍속화에 나오는 해가리개를 형상화 한 작품은 바닷가 파라솔을 대체해도 운치 있을 듯 합니다.

조선 중기 문신 윤증의 제사상을 재현한 뒤 현대화시켜 제사의 의미를 지키면서도 간소화시켰습니다.

현대적 디자인을 입힌 제기는 그 쓰임새가 더 넓어졌습니다.

이번 전시는 부산에서 처음이면서도 400여 점의 소장품을 한자리에 모은 최대 규모입니다.

[정희영/CONNECTING 전시회 큐레이터 : "기존에는 전시가 의식주를 번갈아 가면서 개최를 했었다면 올해 같은 경우에는 의식주를 통합하여 한꺼번에 일상 생활 문화를 보여주는 전시로 개최를 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우리 전통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해온 비영리법인 아름지기의 20년간 발자취를 담았습니다.

이 단체는 지금은 보편화 된 철재 문화재 안내판을 처음으로 디자인해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신연균/재단법인 아름지기 이사장 : "원본을 한 번 제대로 역사에 맞춰서 제대로 복원을 하고 그 기술을 가지고 또 다른 현대 디자이너가 만나서 이 철학과 기술을 어떻게 현대화 할 수 있는가 그것을 함께 의논하면서 같이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아름지기와 200여 명의 장인과 공예가, 디자이너들이 재현하고 재탄생시킨 이 작품들은 뉴욕과 런던, 파리 등 세계 곳곳에서 전시되고, 문화공간을 채우고 있습니다.

세계인들의 일상 속에 스며들고 있는 한국의 전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만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문화톡톡 최재훈입니다.
  • [문화톡톡] CONNECTING 아름답게, 전통을 이어 일상으로
    • 입력 2021-12-31 07:39:36
    • 수정2021-12-31 08:40:08
    뉴스광장(부산)
[앵커]

지역 문화예술계 소식을 전하는 문화톡톡입니다.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재현하고 현대화하는 데 힘써온 아름지기 재단의 20주년 기념전시회가 부산에서 처음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구려 동암리 고분벽화 속 화려한 격자무늬 의복이 고스란히 되살아났습니다.

조선 후기 화가, 신윤복의 미인도 옥색 치마도 눈 앞에 펼쳐집니다.

벽화와 풍속화로 전해온 우리의 전통 옷은 패션디자이너 정옥준, 진태옥의 손을 거쳐 현대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사극에 나오는 보료를 현대화한 소파, 나주 소반 다리를 본 떠 만든 알루미늄 소재 의자, 현대적 디자인을 입힌 전통 소반과 찻잔.

하나같이 세계인들이 반하기에 충분히 아름답습니다.

[신지혜/CONNECTING 전시회 디렉터 : "원본이 가진 느낌과 그때 당시의 품격을 되살리고 이것을 현대 디자이너들이 보고 여기에서부터 영감을 받아서 새로운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김홍도의 풍속화에 나오는 해가리개를 형상화 한 작품은 바닷가 파라솔을 대체해도 운치 있을 듯 합니다.

조선 중기 문신 윤증의 제사상을 재현한 뒤 현대화시켜 제사의 의미를 지키면서도 간소화시켰습니다.

현대적 디자인을 입힌 제기는 그 쓰임새가 더 넓어졌습니다.

이번 전시는 부산에서 처음이면서도 400여 점의 소장품을 한자리에 모은 최대 규모입니다.

[정희영/CONNECTING 전시회 큐레이터 : "기존에는 전시가 의식주를 번갈아 가면서 개최를 했었다면 올해 같은 경우에는 의식주를 통합하여 한꺼번에 일상 생활 문화를 보여주는 전시로 개최를 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우리 전통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해온 비영리법인 아름지기의 20년간 발자취를 담았습니다.

이 단체는 지금은 보편화 된 철재 문화재 안내판을 처음으로 디자인해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신연균/재단법인 아름지기 이사장 : "원본을 한 번 제대로 역사에 맞춰서 제대로 복원을 하고 그 기술을 가지고 또 다른 현대 디자이너가 만나서 이 철학과 기술을 어떻게 현대화 할 수 있는가 그것을 함께 의논하면서 같이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아름지기와 200여 명의 장인과 공예가, 디자이너들이 재현하고 재탄생시킨 이 작품들은 뉴욕과 런던, 파리 등 세계 곳곳에서 전시되고, 문화공간을 채우고 있습니다.

세계인들의 일상 속에 스며들고 있는 한국의 전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만나보시는 건 어떨까요?

문화톡톡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