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설 전에 추경 가능”…윤석열 선대위 개편 고심
입력 2022.01.04 (19:10) 수정 2022.01.04 (19: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설 연휴 전에 25조에서 30조원 규모의 추경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 개편 방향을 놓고 이틀째 고심 중입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오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소득 5만 달러를 이뤄 국민 대도약 시대를 열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코로나19와 저성장 등 4대 위기를 극복하고, 과학기술 혁신 전략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이어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을 여야에 공식 요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방역 강화로 국민들이 피해를 추가로 입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이에 상응하는 지원과 보상이 있어야..."]

전국민에게 지급되는 소비쿠폰 형태의 재난지원금을 포함해 추경 규모는 25조에서 30조 원 규모로 추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선거를 앞뒀다고 해서 정치권이 정략적으로 계산하지 말고, 가급적 빨리 설 연휴 전에 추경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당사에 출근하지 않은 채, 선대위 쇄신 방향에 대한 숙고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선대위 개편의 키를 후보 본인이 잡을지, 김종인 위원장에게 전권을 넘길지를 놓고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늦어도 내일까진 개편안을 매듭지어달란 뜻을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 "후보가 자기 나름대로 최종 결심을 안 한 모양이니 기다려보면 결과 나오겟지."]

당내에선 이준석 대표 책임론이 공개적으로 터져나왔습니다.

중진과 재선 의원들은 잇따라 모임을 갖고, 이 대표를 향해 해당 행위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윤 후보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당의 분란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는데, 이 대표는 해당 행위를 한 건 지휘 체계를 무너뜨린 사람들이라고 맞받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조승연/영상편집:김태형
  • 이재명 “설 전에 추경 가능”…윤석열 선대위 개편 고심
    • 입력 2022-01-04 19:10:37
    • 수정2022-01-04 19:20:20
    뉴스 7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설 연휴 전에 25조에서 30조원 규모의 추경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 개편 방향을 놓고 이틀째 고심 중입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오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소득 5만 달러를 이뤄 국민 대도약 시대를 열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코로나19와 저성장 등 4대 위기를 극복하고, 과학기술 혁신 전략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이어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을 여야에 공식 요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방역 강화로 국민들이 피해를 추가로 입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이에 상응하는 지원과 보상이 있어야..."]

전국민에게 지급되는 소비쿠폰 형태의 재난지원금을 포함해 추경 규모는 25조에서 30조 원 규모로 추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선거를 앞뒀다고 해서 정치권이 정략적으로 계산하지 말고, 가급적 빨리 설 연휴 전에 추경을 처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당사에 출근하지 않은 채, 선대위 쇄신 방향에 대한 숙고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선대위 개편의 키를 후보 본인이 잡을지, 김종인 위원장에게 전권을 넘길지를 놓고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늦어도 내일까진 개편안을 매듭지어달란 뜻을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 "후보가 자기 나름대로 최종 결심을 안 한 모양이니 기다려보면 결과 나오겟지."]

당내에선 이준석 대표 책임론이 공개적으로 터져나왔습니다.

중진과 재선 의원들은 잇따라 모임을 갖고, 이 대표를 향해 해당 행위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윤 후보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당의 분란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는데, 이 대표는 해당 행위를 한 건 지휘 체계를 무너뜨린 사람들이라고 맞받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조승연/영상편집:김태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