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CES, 색깔이 바뀌는 자동차 공개
입력 2022.01.10 (10:52) 수정 2022.01.10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가 한창인데요.

색이 변하는 자동차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검은색에서 흰색으로, 흰색에서 또 검은색으로, 자동차 색이 시시각각 바뀝니다.

독일 BMW가 세계 최초로 차량 외관의 색상과 패턴이 자유자재로 변하는 기술을 탑재한 차량을 공개한 건데요.

운전자가 휴대전화 앱이나 손짓을 사용해 변경할 수 있는데, 전기 신호를 통한 자극을 이용하는 신기술로, 환경친화적입니다.

더운 날은 흰색으로, 추운 날은 검은색으로 변경해 햇빛 반사와 흡수를 조절해 실내 온도 조정에도 도움이 된다는데요.

아직은 색깔을 흰색과 검정색으로만 변경할 수 있지만, 앞으로 다양한 색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빛의 변화가 다른 운전자들을 산만하게 할 수 있어 시판 여부는 논의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 [지구촌 Talk] CES, 색깔이 바뀌는 자동차 공개
    • 입력 2022-01-10 10:52:54
    • 수정2022-01-10 11:03:56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가 한창인데요.

색이 변하는 자동차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검은색에서 흰색으로, 흰색에서 또 검은색으로, 자동차 색이 시시각각 바뀝니다.

독일 BMW가 세계 최초로 차량 외관의 색상과 패턴이 자유자재로 변하는 기술을 탑재한 차량을 공개한 건데요.

운전자가 휴대전화 앱이나 손짓을 사용해 변경할 수 있는데, 전기 신호를 통한 자극을 이용하는 신기술로, 환경친화적입니다.

더운 날은 흰색으로, 추운 날은 검은색으로 변경해 햇빛 반사와 흡수를 조절해 실내 온도 조정에도 도움이 된다는데요.

아직은 색깔을 흰색과 검정색으로만 변경할 수 있지만, 앞으로 다양한 색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빛의 변화가 다른 운전자들을 산만하게 할 수 있어 시판 여부는 논의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