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빌라 추락 중태 20대, ‘가출자 지원’ 명목 합숙 분양팀 합류
입력 2022.01.13 (07:35) 수정 2022.01.13 (07: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서울의 한 빌라 7층에서 20대 남성이 떨어져 중태에 빠졌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 남성은 가출한 사람을 돕는다는 얘기를 믿고 부동산 분양을 하는 조직에 합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합숙하던 빌라에서 두 차례나 도망쳤지만 붙잡혀 끌려왔습니다.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출한 사람과 이들을 돕는 사람을 연결해주는 SNS 커뮤니티입니다.

지난해 9월, 한 여성이 '성인 위주로 숙식을 제공하겠다'며 가출자를 돕겠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출자 지원' 커뮤니티 전 운영자/음성변조 : "(여성의) 남편이 회사를 운영한다고 했었어요. 직원들이 워낙 멀리 살아서 그쪽이 워낙 본인 집이 커가지고 2층에서 지낸다. 그랬었거든요."]

지난 9일 빌라에서 떨어진 20대 남성 김 모 씨는 이 글을 보고 여성에게 연락한 거로 파악됐습니다.

김 씨는 18살 때 가출해 잘 곳이 없다며 도움을 청했고, 빌라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일했습니다.

경찰은 빌라에서 합숙하던 이들이 부동산 분양 상담 전화나 전단지 배포 등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한 달도 안 돼 이 빌라를 나갔습니다.

그러자 이 여성은 김 씨가 돈을 빌리고 도망갔다는 글을 SNS에 공개적으로 올렸습니다.

김 씨는 도망친 지 석 달만인 지난 4일, 빌라에 살던 다른 사람들에게 붙잡혀 왔습니다.

사흘 뒤 다시 도망쳤지만, 지난 9일 새벽 또 붙잡혀 끌려왔고, 같은 날 빌라 7층에서 떨어진 겁니다.

['가출자 지원' 커뮤니티 전 운영자/음성변조 : "본인들이 떳떳하고 그런 쪽 입장이었으면 경찰에 신고를 해가지고 좀 했으면 되지 않았나..."]

취재진은 이 빌라를 찾아가 보고 SNS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던 여성에게 전화도 해 봤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김 씨를 강제로 붙잡아 온 혐의로 긴급체포됐던 남성 4명은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됐습니다.

[빌라 합숙소 거주 피의자 : "(혐의 인정하십니까?)... (피해자 왜 강제로 끌고 가신 거예요?)..."]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 박세준/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고석훈
  • 빌라 추락 중태 20대, ‘가출자 지원’ 명목 합숙 분양팀 합류
    • 입력 2022-01-13 07:35:05
    • 수정2022-01-13 07:44:41
    뉴스광장
[앵커]

최근 서울의 한 빌라 7층에서 20대 남성이 떨어져 중태에 빠졌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 남성은 가출한 사람을 돕는다는 얘기를 믿고 부동산 분양을 하는 조직에 합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합숙하던 빌라에서 두 차례나 도망쳤지만 붙잡혀 끌려왔습니다.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출한 사람과 이들을 돕는 사람을 연결해주는 SNS 커뮤니티입니다.

지난해 9월, 한 여성이 '성인 위주로 숙식을 제공하겠다'며 가출자를 돕겠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출자 지원' 커뮤니티 전 운영자/음성변조 : "(여성의) 남편이 회사를 운영한다고 했었어요. 직원들이 워낙 멀리 살아서 그쪽이 워낙 본인 집이 커가지고 2층에서 지낸다. 그랬었거든요."]

지난 9일 빌라에서 떨어진 20대 남성 김 모 씨는 이 글을 보고 여성에게 연락한 거로 파악됐습니다.

김 씨는 18살 때 가출해 잘 곳이 없다며 도움을 청했고, 빌라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일했습니다.

경찰은 빌라에서 합숙하던 이들이 부동산 분양 상담 전화나 전단지 배포 등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한 달도 안 돼 이 빌라를 나갔습니다.

그러자 이 여성은 김 씨가 돈을 빌리고 도망갔다는 글을 SNS에 공개적으로 올렸습니다.

김 씨는 도망친 지 석 달만인 지난 4일, 빌라에 살던 다른 사람들에게 붙잡혀 왔습니다.

사흘 뒤 다시 도망쳤지만, 지난 9일 새벽 또 붙잡혀 끌려왔고, 같은 날 빌라 7층에서 떨어진 겁니다.

['가출자 지원' 커뮤니티 전 운영자/음성변조 : "본인들이 떳떳하고 그런 쪽 입장이었으면 경찰에 신고를 해가지고 좀 했으면 되지 않았나..."]

취재진은 이 빌라를 찾아가 보고 SNS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던 여성에게 전화도 해 봤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김 씨를 강제로 붙잡아 온 혐의로 긴급체포됐던 남성 4명은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됐습니다.

[빌라 합숙소 거주 피의자 : "(혐의 인정하십니까?)... (피해자 왜 강제로 끌고 가신 거예요?)..."]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 박세준/영상편집:황보현평/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