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 ‘늑장’…시도의원 최소 정수 2명 ‘변수’
입력 2022.01.19 (19:41) 수정 2022.01.19 (20:12)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는 6월 지방선거가 넉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국회가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 법정 기한을 넘기는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공직선거법은 지방선거 6개월 전에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국회 정개특위가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전북에서는 인구 편차 기준에 따라 고창의 도의원 수가 두 명에서 한 명으로 줄 것이 예상되고 있지만, 지역별 시도의원 정수를 최소 두 명으로 유지하자는 논의도 이뤄지고 있어 결과가 주목됩니다.
  •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 ‘늑장’…시도의원 최소 정수 2명 ‘변수’
    • 입력 2022-01-19 19:41:27
    • 수정2022-01-19 20:12:40
    뉴스7(전주)
오는 6월 지방선거가 넉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국회가 지방의원 선거구 획정 법정 기한을 넘기는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공직선거법은 지방선거 6개월 전에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국회 정개특위가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전북에서는 인구 편차 기준에 따라 고창의 도의원 수가 두 명에서 한 명으로 줄 것이 예상되고 있지만, 지역별 시도의원 정수를 최소 두 명으로 유지하자는 논의도 이뤄지고 있어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