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여론조사] 다자대결 이재명 34.5%·윤석열 33%·안철수 12.9%
입력 2022.01.20 (21:02) 수정 2022.01.20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대선 시계가 빠르게 돌아가고 있지만 출렁이는 변수에 유권자들 마음을 쉽게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KBS 여론조사에서 지난 5일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 10퍼센트 포인트 넘던 격차가 불과 보름 만에 오차 범위 안으로 다시 좁혀졌습니다.

남은 40여 일.

누구도 우위를 장담하기 어려운 '안개정국'인 셈입니다.

오늘(20일) 첫 소식, 강푸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먼저, 내일(21일)이 선거일이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 34.5,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33%로, 격차는 1.5%P, 오차 범위 내 초접전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2.9%로 집계됐습니다.

KBS의 신년 여론조사, 그리고 국민의힘 내홍 속에 실시된 이달 초 여론조사 때 10%P, 또 그 이상 차이 나던 양강 후보 지지율, 다시 초접전으로 돌아선 겁니다.

윤 후보 지지율은 부인 김건희 씨 통화 녹음 파일 논란 속에서도 7%P 반등했습니다.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당선 전망도 물었습니다.

응답자의 46.9%가 이재명 후보라고, 37.4%는 윤석열 후보라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가 넉넉히 앞선 결과지만, 보름 전 30%p에 가까웠던 격차는 한 자릿수로 좁혀졌습니다.

지금의 선택을 계속 유지할지도 물었더니, 이재명, 윤석열 후보 지지자는 열 명 중 8명이 그대로 지지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심상정, 안철수 후보 지지층에선 60% 안팎이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했습니다.

지지 후보 선택에 영향을 줄 요인으로는 공약이 최우선이었고, TV토론, 단일화, 가족논란 순이었습니다.

이번 대선에서 정권 연장을 바란다는 답은 38.2%,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54.5%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44.5%, 부정 평가는 51.4%였습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5.2%, 국민의힘 33.7%로 오차범위 내였습니다.

존폐 논란에 휩싸인 여성가족부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폐지보다, 부처의 기능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6%P 높았지만, 오차 범위 내였습니다.

성별로는 의견이 엇갈렸고, 연령별로도 20대는 폐지가 과반인 반면, 40, 50대는 기능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과반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현석

[여론조사] 정권교체 응답자의 65%가 “단일화 필요”…누구로?

[앵커]

이번 대선의 중요한 변수 가운데 하나, 야권의 후보 단일화입니다.

이번 조사에선,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고 답한 사람의 65%가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그럼, 누구로 단일화를 해야하고, 그 경우, 이재명 후보와의 가상대결 결과는 어떨지, 이어서,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를 물었습니다.

필요하다, 43.9, 필요하지 않다 47.2%로 엇비슷했는데, 여기에는 야권 단일화가 반가울 리 없는 이재명 후보 지지층 등의 의견이 포함돼 있음을 감안해야 합니다.

그래서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는 그룹만 따로 떼 보면, 세 명 중 두 명꼴로, 윤석열, 안철수 후보 간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답이 많았습니다.

그렇다면 누구로 단일화해야 할지 물었습니다.

전체 응답자를 놓고 보면, 안철수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의견이 50%에 가까워 윤석열 후보를 앞섰는데, 정권교체 여론 층만 따로 보면, 10명 중 6명이 윤 후보를 꼽았습니다.

전체 유권자에선 안철수, 야권 지지층에선 윤석열 후보가 우위를 보이는 결과여서, 여론조사로 단일 후보를 결정한다면, 그 방식을 놓고 양측의 줄다리기가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후보 결정 방식에는 가상대결도 활용될 수 있어, 3자 대결을 가정해 함께 물었습니다.

윤석열 후보로 단일화하면 이재명 38, 윤석열 42.1%로 오차 범위 내입니다.

안철수 단일 후보의 경우는 이재명 31, 안철수 48.5%로 두 후보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TV 토론 방식에 대해서는 이재명 윤석열 후보만의 양자 토론이 좋다는 답은 27%였고, 70% 가까이가 다른 후보도 참여하는 다자토론이 좋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천 명에 대해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습니다.

응답률은 19.1%,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현석 노경일

[다운로드] (KBS-한국리서치) 대선 기획 여론조사 결과표(220120)
https://news.kbs.co.kr/datafile/2022/01/20220120_dvbBYS.pdf
  • [여론조사] 다자대결 이재명 34.5%·윤석열 33%·안철수 12.9%
    • 입력 2022-01-20 21:02:09
    • 수정2022-01-20 22:07:41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대선 시계가 빠르게 돌아가고 있지만 출렁이는 변수에 유권자들 마음을 쉽게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KBS 여론조사에서 지난 5일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 10퍼센트 포인트 넘던 격차가 불과 보름 만에 오차 범위 안으로 다시 좁혀졌습니다.

남은 40여 일.

누구도 우위를 장담하기 어려운 '안개정국'인 셈입니다.

오늘(20일) 첫 소식, 강푸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먼저, 내일(21일)이 선거일이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 34.5,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33%로, 격차는 1.5%P, 오차 범위 내 초접전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2.9%로 집계됐습니다.

KBS의 신년 여론조사, 그리고 국민의힘 내홍 속에 실시된 이달 초 여론조사 때 10%P, 또 그 이상 차이 나던 양강 후보 지지율, 다시 초접전으로 돌아선 겁니다.

윤 후보 지지율은 부인 김건희 씨 통화 녹음 파일 논란 속에서도 7%P 반등했습니다.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당선 전망도 물었습니다.

응답자의 46.9%가 이재명 후보라고, 37.4%는 윤석열 후보라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가 넉넉히 앞선 결과지만, 보름 전 30%p에 가까웠던 격차는 한 자릿수로 좁혀졌습니다.

지금의 선택을 계속 유지할지도 물었더니, 이재명, 윤석열 후보 지지자는 열 명 중 8명이 그대로 지지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심상정, 안철수 후보 지지층에선 60% 안팎이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했습니다.

지지 후보 선택에 영향을 줄 요인으로는 공약이 최우선이었고, TV토론, 단일화, 가족논란 순이었습니다.

이번 대선에서 정권 연장을 바란다는 답은 38.2%,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54.5%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44.5%, 부정 평가는 51.4%였습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5.2%, 국민의힘 33.7%로 오차범위 내였습니다.

존폐 논란에 휩싸인 여성가족부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폐지보다, 부처의 기능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6%P 높았지만, 오차 범위 내였습니다.

성별로는 의견이 엇갈렸고, 연령별로도 20대는 폐지가 과반인 반면, 40, 50대는 기능을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과반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현석

[여론조사] 정권교체 응답자의 65%가 “단일화 필요”…누구로?

[앵커]

이번 대선의 중요한 변수 가운데 하나, 야권의 후보 단일화입니다.

이번 조사에선,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고 답한 사람의 65%가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그럼, 누구로 단일화를 해야하고, 그 경우, 이재명 후보와의 가상대결 결과는 어떨지, 이어서,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를 물었습니다.

필요하다, 43.9, 필요하지 않다 47.2%로 엇비슷했는데, 여기에는 야권 단일화가 반가울 리 없는 이재명 후보 지지층 등의 의견이 포함돼 있음을 감안해야 합니다.

그래서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는 그룹만 따로 떼 보면, 세 명 중 두 명꼴로, 윤석열, 안철수 후보 간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답이 많았습니다.

그렇다면 누구로 단일화해야 할지 물었습니다.

전체 응답자를 놓고 보면, 안철수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의견이 50%에 가까워 윤석열 후보를 앞섰는데, 정권교체 여론 층만 따로 보면, 10명 중 6명이 윤 후보를 꼽았습니다.

전체 유권자에선 안철수, 야권 지지층에선 윤석열 후보가 우위를 보이는 결과여서, 여론조사로 단일 후보를 결정한다면, 그 방식을 놓고 양측의 줄다리기가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후보 결정 방식에는 가상대결도 활용될 수 있어, 3자 대결을 가정해 함께 물었습니다.

윤석열 후보로 단일화하면 이재명 38, 윤석열 42.1%로 오차 범위 내입니다.

안철수 단일 후보의 경우는 이재명 31, 안철수 48.5%로 두 후보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TV 토론 방식에 대해서는 이재명 윤석열 후보만의 양자 토론이 좋다는 답은 27%였고, 70% 가까이가 다른 후보도 참여하는 다자토론이 좋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천 명에 대해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습니다.

응답률은 19.1%,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현석 노경일

[다운로드] (KBS-한국리서치) 대선 기획 여론조사 결과표(220120)
https://news.kbs.co.kr/datafile/2022/01/20220120_dvbBYS.pdf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