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기는 최고 성적은 반대’ 올스타전 앞둔 김희진의 복잡한 마음
입력 2022.01.22 (21:33) 수정 2022.01.22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 3년 만에 프로배구 올스타전이 열립니다.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한 기업은행 김희진은 인기는 최고지만, 소속팀의 부진으로 마냥 기뻐할 수만도 없다는데요.

문영규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매 경기 열성 팬을 몰고 다니는 김희진은 명실상부 프로배구 최고의 스타입니다.

11만 표를 넘기며 올스타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했고 개인 성적도 뛰어나지만, 김희진은 승리가 더 절실합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내가 잘하고 팀은 연패하기 대 내가 못해도 팀은 연승하기.) 연승 하는 게 좋죠. 승이 많으면 (못 해도) 욕먹을 일 별로 없지 않을까요."]

[김희진/IBK 기업은행 : "항상 죄송스러운 마음이 커요. 팬들한테. 항상 죄송스럽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을 항상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어요."]

기업은행은 올 시즌 조송화의 무단이탈 논란 속 연패로 큰 부침을 겪었습니다.

팀의 기둥 김희진도 힘겨운 시간을 보냈지만, 김호철 감독 부임 이후 연패를 끊는 등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말합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이거를 어떻게 우리가 헤쳐나갈 수 있을까? 헤쳐나갈 수는 있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고, (김호철 감독 부임이) 어떻게보면 '신의 한 수'라고 할 수 있는 정도인 것 같아요."]

마음을 다잡은 김희진은 올스타전에서는 다 잊고 팬들에게 큰 기쁨을 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팬분들이 주시는 사랑을 다시 돌려드릴 수 있는 그런 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즐기겠습니다. 많이 보러 와주세요."]

오늘 유소년팀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한 남녀올스타 선수들은 내일 광주에서 팬들 곁을 찾아갑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김종선
  • ‘인기는 최고 성적은 반대’ 올스타전 앞둔 김희진의 복잡한 마음
    • 입력 2022-01-22 21:33:52
    • 수정2022-01-22 21:42:15
    뉴스 9
[앵커]

내일 3년 만에 프로배구 올스타전이 열립니다.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한 기업은행 김희진은 인기는 최고지만, 소속팀의 부진으로 마냥 기뻐할 수만도 없다는데요.

문영규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매 경기 열성 팬을 몰고 다니는 김희진은 명실상부 프로배구 최고의 스타입니다.

11만 표를 넘기며 올스타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했고 개인 성적도 뛰어나지만, 김희진은 승리가 더 절실합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내가 잘하고 팀은 연패하기 대 내가 못해도 팀은 연승하기.) 연승 하는 게 좋죠. 승이 많으면 (못 해도) 욕먹을 일 별로 없지 않을까요."]

[김희진/IBK 기업은행 : "항상 죄송스러운 마음이 커요. 팬들한테. 항상 죄송스럽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을 항상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어요."]

기업은행은 올 시즌 조송화의 무단이탈 논란 속 연패로 큰 부침을 겪었습니다.

팀의 기둥 김희진도 힘겨운 시간을 보냈지만, 김호철 감독 부임 이후 연패를 끊는 등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말합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이거를 어떻게 우리가 헤쳐나갈 수 있을까? 헤쳐나갈 수는 있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고, (김호철 감독 부임이) 어떻게보면 '신의 한 수'라고 할 수 있는 정도인 것 같아요."]

마음을 다잡은 김희진은 올스타전에서는 다 잊고 팬들에게 큰 기쁨을 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희진/IBK 기업은행 : "팬분들이 주시는 사랑을 다시 돌려드릴 수 있는 그런 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즐기겠습니다. 많이 보러 와주세요."]

오늘 유소년팀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한 남녀올스타 선수들은 내일 광주에서 팬들 곁을 찾아갑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김종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