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7·28층 매몰자 2명 신원 확인…“상층부 수색 집중”
입력 2022.01.27 (21:10) 수정 2022.01.28 (06: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어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속보입니다.

오늘(27일) 수색 현장에선 실종자 1명이 더 발견됐습니다.

현장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민혁 기자! 어디서 발견된 건가요? 신원도 확인됐다면서요?

[기자]

네, 붕괴된 아파트 28층에서 발견됐습니다.

그제(25일) 실종자가 발견된 27층 바로 위층입니다.

발견된 게 정오쯤인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7층에서 발견된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 28층에서 구멍을 뚫어 접근을 하다가 추가로 실종자를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실종자의 신원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에 찾아낸 매몰자 2명의 혈흔과 지문을 어렵게 채취해 분석 작업을 진행했고, 분석 결과 2명 모두 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로 확인됐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실종된 작업자 6명 가운데 지금까지 3명이 발견되면서 이제 남은 실종자는 3명입니다.

[앵커]

주로 20층 이상 고층에서 찾은건데 다른 실종자들도 상층부를 중심으로 수색하는 겁니까?

[기자]

네, 지하 1층에서 수습된 첫 번째 실종자를 제외하곤 그제와 오늘 실종자가 발견된 지점은 27층과 28층입니다.

수색견이 반복적으로 반응을 보인 곳이기도 한데, 사고 수습 본부는 이곳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실종자들은 28층부터 34층 사이 아파트 상층부에서 작업하다 사고를 당했기 때문에 나머지 실종자들도 이 고층부 잔해 속에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구조대의 진입로 확보를 위해 겹겹이 쌓인 콘크리트 잔해를 제거해야 합니다.

앞서 발견한 실종자들도 모두 내시경으로 확인했는데, 그만큼 구조대의 접근이 어렵다는 뜻입니다.

사고수습본부는 고층부의 원활한 수색을 위해 건설용 리프트 설치에 들어갔고, 주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앵커]

또 한 가지, 무너진 201동의 옆 동, 그러니까 203동 옥상 바닥이 일부 처져 있다는데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네, 국토교통부 사고조사위원회가 이곳에 올라가 봤더니 바닥을 콘크리트로 타설한 데크플레이트가 아래로 처져 있는 걸 발견한 겁니다.

다만 조사위는 시간이 지나면서 콘크리트가 상당한 강도를 가지게 됐기 때문에 보강 작업을 거치면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사위는 현대산업개발에 안전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 이성현/영상편집:이성훈
  • 27·28층 매몰자 2명 신원 확인…“상층부 수색 집중”
    • 입력 2022-01-27 21:10:34
    • 수정2022-01-28 06:27:38
    뉴스 9
[앵커]

이어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속보입니다.

오늘(27일) 수색 현장에선 실종자 1명이 더 발견됐습니다.

현장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민혁 기자! 어디서 발견된 건가요? 신원도 확인됐다면서요?

[기자]

네, 붕괴된 아파트 28층에서 발견됐습니다.

그제(25일) 실종자가 발견된 27층 바로 위층입니다.

발견된 게 정오쯤인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7층에서 발견된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 28층에서 구멍을 뚫어 접근을 하다가 추가로 실종자를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실종자의 신원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에 찾아낸 매몰자 2명의 혈흔과 지문을 어렵게 채취해 분석 작업을 진행했고, 분석 결과 2명 모두 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로 확인됐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실종된 작업자 6명 가운데 지금까지 3명이 발견되면서 이제 남은 실종자는 3명입니다.

[앵커]

주로 20층 이상 고층에서 찾은건데 다른 실종자들도 상층부를 중심으로 수색하는 겁니까?

[기자]

네, 지하 1층에서 수습된 첫 번째 실종자를 제외하곤 그제와 오늘 실종자가 발견된 지점은 27층과 28층입니다.

수색견이 반복적으로 반응을 보인 곳이기도 한데, 사고 수습 본부는 이곳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실종자들은 28층부터 34층 사이 아파트 상층부에서 작업하다 사고를 당했기 때문에 나머지 실종자들도 이 고층부 잔해 속에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구조대의 진입로 확보를 위해 겹겹이 쌓인 콘크리트 잔해를 제거해야 합니다.

앞서 발견한 실종자들도 모두 내시경으로 확인했는데, 그만큼 구조대의 접근이 어렵다는 뜻입니다.

사고수습본부는 고층부의 원활한 수색을 위해 건설용 리프트 설치에 들어갔고, 주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앵커]

또 한 가지, 무너진 201동의 옆 동, 그러니까 203동 옥상 바닥이 일부 처져 있다는데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네, 국토교통부 사고조사위원회가 이곳에 올라가 봤더니 바닥을 콘크리트로 타설한 데크플레이트가 아래로 처져 있는 걸 발견한 겁니다.

다만 조사위는 시간이 지나면서 콘크리트가 상당한 강도를 가지게 됐기 때문에 보강 작업을 거치면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사위는 현대산업개발에 안전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 이성현/영상편집:이성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