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친 집 불 지르려 한 60대 집행유예
입력 2022.01.31 (07:56) 수정 2022.01.31 (08:35)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은 자신의 어머니 집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62살 남성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어머니가 다른 형제에 비해 자신에게 관심을 덜 준다고 생각해 지난해 9월 사천시 어머니 집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은 헌 옷에 담뱃불을 붙여 불을 질렀지만 어머니가 발견해 불을 껐습니다.
  • 모친 집 불 지르려 한 60대 집행유예
    • 입력 2022-01-31 07:56:40
    • 수정2022-01-31 08:35:18
    뉴스광장(창원)
창원지법은 자신의 어머니 집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62살 남성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어머니가 다른 형제에 비해 자신에게 관심을 덜 준다고 생각해 지난해 9월 사천시 어머니 집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남성은 헌 옷에 담뱃불을 붙여 불을 질렀지만 어머니가 발견해 불을 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