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물 붕괴 시 매몰자 구하는 ‘레이더 센서’ 개발
입력 2022.02.07 (08:19) 수정 2022.02.07 (09:30)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재나 폭발·붕괴 등 재난현장에서 잔해물을 파헤치고 인명을 구조하는 게 참 어려운 일인데요.

재난현장에서 구조대원을 도와 효과적으로 인명을 구할 수 있는 첨단 레이더 센서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칸막이로 가져진 곳에 사람이 들어가자, 레이더 센서가 생체 신호를 탐지해 컴퓨터 화면에 그래프 신호를 보냅니다.

은박지로 싼 공을 앞뒤로 흔들자 주파수가 움직임을 감지해 대상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합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고정밀 주파수 변조 연속파 레이더 센서와 임펄스 무선 초광대역 레이더 센서를 기반으로 개발한 인명 탐지 시스템입니다.

벽 뒤나 붕괴 잔해물로 묻혀 있어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물체의 움직임과 호흡·심장박동 등 생체 신호를 감지할 수 있습니다.

[이자열/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호흡을 하면 사람이 가슴과 배가 미세하게 움직입니다. 저희(사람)들이 느낄 수 없지만, 실제로 전파가 봤을 때는 굉장히 큰 움직임이거든요."]

이 센서 반도체 기술을 소형화하면 화재나 폭발·붕괴 등 각종 재난 현장에서 구조가 필요한 사람들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신속한 인명구조가 가능해지고 119구조대원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박필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소방관들이 사용하는 헬멧, 휴대장비 등에 부착형태로 부착되어서 소방관들이 임무를 하는 데 보조하는 형태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구원은 올해 재난 현장에 적응하기 위한 시제품 제작과 사용자 참여용 실험실의 실증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건물 붕괴 시 매몰자 구하는 ‘레이더 센서’ 개발
    • 입력 2022-02-07 08:19:10
    • 수정2022-02-07 09:30:12
    뉴스광장(대전)
[앵커]

화재나 폭발·붕괴 등 재난현장에서 잔해물을 파헤치고 인명을 구조하는 게 참 어려운 일인데요.

재난현장에서 구조대원을 도와 효과적으로 인명을 구할 수 있는 첨단 레이더 센서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칸막이로 가져진 곳에 사람이 들어가자, 레이더 센서가 생체 신호를 탐지해 컴퓨터 화면에 그래프 신호를 보냅니다.

은박지로 싼 공을 앞뒤로 흔들자 주파수가 움직임을 감지해 대상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합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고정밀 주파수 변조 연속파 레이더 센서와 임펄스 무선 초광대역 레이더 센서를 기반으로 개발한 인명 탐지 시스템입니다.

벽 뒤나 붕괴 잔해물로 묻혀 있어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물체의 움직임과 호흡·심장박동 등 생체 신호를 감지할 수 있습니다.

[이자열/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호흡을 하면 사람이 가슴과 배가 미세하게 움직입니다. 저희(사람)들이 느낄 수 없지만, 실제로 전파가 봤을 때는 굉장히 큰 움직임이거든요."]

이 센서 반도체 기술을 소형화하면 화재나 폭발·붕괴 등 각종 재난 현장에서 구조가 필요한 사람들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신속한 인명구조가 가능해지고 119구조대원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박필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소방관들이 사용하는 헬멧, 휴대장비 등에 부착형태로 부착되어서 소방관들이 임무를 하는 데 보조하는 형태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구원은 올해 재난 현장에 적응하기 위한 시제품 제작과 사용자 참여용 실험실의 실증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