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아직 “8개 종목 남았다”…오늘 메달 도전
입력 2022.02.07 (12:08) 수정 2022.02.07 (12: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의 첫 메달이 걸려 있던 혼성 계주는 아쉽게 마무리됐지만, 우리 대표팀에겐 아직 8개 종목이 남아 있습니다.

특히 에이스 최민정, 황대헌 등이 버티고 있는 개인전에서 반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예상치 못한 혼성계주 예선 탈락에 분위기가 차갑게 식은 대표팀.

고개를 숙인 채 빠져나갔습니다.

["나중에 (인터뷰) 해도 될까요?"]

하지만 아픔도 잠시, 선수들은 다시 빙판을 가르며 심기일전했습니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과 황대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다른 팀원들한테도 미안하고요. 남은 종목 있으니까 남은 종목 더 책임감 있게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남자 1000m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전체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황대헌은 한국 쇼트트랙의 자존심을 살리겠다는 각옵니다.

여기에 혼성계주에 미끄러졌던 박장혁과 이준서도 오늘 1,000m 메달 경쟁에 나섭니다.

여자 500m에선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에이스 최민정은 오늘 메달에 도전합니다.

[이정수/KBS 쇼트트랙 해설위원 : "(후배들아) 지나간 건 지나간 거고 잊을 건 잊고, 개인종목에서 본인의 성과를 이루고 마지막 릴레이에서 꽃을 피우면 될 거 같아."]

혼성계주 탈락의 아픔은 남녀 계주에서도 씻어낼 수 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3천m 계주에서 올림픽 3연속 우승을 노립니다.

쇼트트랙 9개의 종목 중 이제 하나가 끝났을 뿐입니다.

세계 최강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저력을 펼쳐 보일 기회는 아직 충분히 남아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쇼트트랙, 아직 “8개 종목 남았다”…오늘 메달 도전
    • 입력 2022-02-07 12:08:53
    • 수정2022-02-07 12:22:50
    뉴스 12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의 첫 메달이 걸려 있던 혼성 계주는 아쉽게 마무리됐지만, 우리 대표팀에겐 아직 8개 종목이 남아 있습니다.

특히 에이스 최민정, 황대헌 등이 버티고 있는 개인전에서 반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예상치 못한 혼성계주 예선 탈락에 분위기가 차갑게 식은 대표팀.

고개를 숙인 채 빠져나갔습니다.

["나중에 (인터뷰) 해도 될까요?"]

하지만 아픔도 잠시, 선수들은 다시 빙판을 가르며 심기일전했습니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과 황대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다른 팀원들한테도 미안하고요. 남은 종목 있으니까 남은 종목 더 책임감 있게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남자 1000m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전체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황대헌은 한국 쇼트트랙의 자존심을 살리겠다는 각옵니다.

여기에 혼성계주에 미끄러졌던 박장혁과 이준서도 오늘 1,000m 메달 경쟁에 나섭니다.

여자 500m에선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에이스 최민정은 오늘 메달에 도전합니다.

[이정수/KBS 쇼트트랙 해설위원 : "(후배들아) 지나간 건 지나간 거고 잊을 건 잊고, 개인종목에서 본인의 성과를 이루고 마지막 릴레이에서 꽃을 피우면 될 거 같아."]

혼성계주 탈락의 아픔은 남녀 계주에서도 씻어낼 수 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3천m 계주에서 올림픽 3연속 우승을 노립니다.

쇼트트랙 9개의 종목 중 이제 하나가 끝났을 뿐입니다.

세계 최강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저력을 펼쳐 보일 기회는 아직 충분히 남아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2022 베이징올림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