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 여론조사]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찬성 40.6%’ vs ‘반대 53.8%’
입력 2022.03.25 (08:00) 수정 2022.03.25 (12:25) 취재K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하는 것에 대해 국민 과반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KBS가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어제와 오늘(23~24일) 이틀 동안 전국 18세 이상 1천 명에게 '대통령 집무실을 5월 10일 취임에 맞춰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계획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은 결과 53.8%가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찬성은 40.6%, 모름·무응답은 5.6%였습니다.


응답자의 이념 성향으로 살펴봤을 때, 보수층에선 찬성이 70%대, 진보층에선 반대가 80%대였고, 중도층에선 찬성이 32.3%, 반대 61.3%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 지역의 반대가 74.7%로 가장 높았습니다. 수도권 등 대부분 지역에서 반대가 더 많았는데 대구·경북은 찬성이 61.4%로 더 많았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부터 50까지는 반대 의견이 두 배 가까이 많았지만, 60대 이상에서는 찬성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반대를 답한 응답자들은 이유로 '충분한 사전 검토가 없어서'(38.1%)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청와대를 이전할 필요가 없어서'(24.4%), '비용이 많이 들어서'(22.0%), '안보 공백이 우려되어서'(12.3%)가 뒤를 이었습니다.


용산 이전에 찬성한 응답자의 절반은 '국민소통에 도움이 될 것'(50.0%)이라는 이유를 들었고, 이어 '대선공약을 지키는 것이어서'(20.8%),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할 수 있어서'(16.1%) 순으로 답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현 청와대가 안보 공백 우려가 있고 무리한 일정이라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50.0%가 '현 대통령의 입장이 존중되어야 한다'고 답했고, 45.9%는 '현 정부가 대통령 당선인에게 협조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당선인이 공약한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서는 찬성 47.5%, 반대 42.1%였습니다. 성별로 봤을 때, 남성은 찬성이 58.0%, 여성은 반대가 51.2%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연령별로 봤을 때는 40대와 50대만 반대 의견이 더 많았고, 특히 20대 이하는 찬성 의견이 64.8%로 반대(30.8%)보다 두 배 넘게 많았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찬성 39.1%, 반대 53.9%로 반대 여론이 더 높았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앞으로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할 것이다.'라는 답이 52.1%, '잘 못 할 것이다.'라는 답은 40.0%였습니다.

조사개요
모집단 :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표집틀 : 유무선 RDD 방식으로 생성한 번호 리스트
표본 크기 : 1,000명(유선 110명(11.0%), 무선 890명(89.0%))
표본추출 : 성・연령・지역별 비례 할당 추출
피조사선정방법 : 유무선 RDD 방식으로 생성한 번호 리스트 내 무작위추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
조사방법 :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가중치 부여방식 :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 부여(셀 가중)
(2022년 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응답률 : 13.2% (총 7,577명과 통화하여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조사일시 : 2022년 03월 23일 ~ 03월 24일(2일간)
조사기관 : (주)한국리서치


(KBS-한국리서치)정치 현안 여론조사_결과표(220324) [PDF]
https://news.kbs.co.kr/datafile/2022/03/24/301481648119985803.pdf
  • [KBS 여론조사]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찬성 40.6%’ vs ‘반대 53.8%’
    • 입력 2022-03-25 08:00:08
    • 수정2022-03-25 12:25:59
    취재K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하는 것에 대해 국민 과반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KBS가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어제와 오늘(23~24일) 이틀 동안 전국 18세 이상 1천 명에게 '대통령 집무실을 5월 10일 취임에 맞춰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계획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은 결과 53.8%가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찬성은 40.6%, 모름·무응답은 5.6%였습니다.


응답자의 이념 성향으로 살펴봤을 때, 보수층에선 찬성이 70%대, 진보층에선 반대가 80%대였고, 중도층에선 찬성이 32.3%, 반대 61.3%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 지역의 반대가 74.7%로 가장 높았습니다. 수도권 등 대부분 지역에서 반대가 더 많았는데 대구·경북은 찬성이 61.4%로 더 많았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부터 50까지는 반대 의견이 두 배 가까이 많았지만, 60대 이상에서는 찬성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반대를 답한 응답자들은 이유로 '충분한 사전 검토가 없어서'(38.1%)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청와대를 이전할 필요가 없어서'(24.4%), '비용이 많이 들어서'(22.0%), '안보 공백이 우려되어서'(12.3%)가 뒤를 이었습니다.


용산 이전에 찬성한 응답자의 절반은 '국민소통에 도움이 될 것'(50.0%)이라는 이유를 들었고, 이어 '대선공약을 지키는 것이어서'(20.8%),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할 수 있어서'(16.1%) 순으로 답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현 청와대가 안보 공백 우려가 있고 무리한 일정이라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50.0%가 '현 대통령의 입장이 존중되어야 한다'고 답했고, 45.9%는 '현 정부가 대통령 당선인에게 협조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당선인이 공약한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서는 찬성 47.5%, 반대 42.1%였습니다. 성별로 봤을 때, 남성은 찬성이 58.0%, 여성은 반대가 51.2%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연령별로 봤을 때는 40대와 50대만 반대 의견이 더 많았고, 특히 20대 이하는 찬성 의견이 64.8%로 반대(30.8%)보다 두 배 넘게 많았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찬성 39.1%, 반대 53.9%로 반대 여론이 더 높았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앞으로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할 것이다.'라는 답이 52.1%, '잘 못 할 것이다.'라는 답은 40.0%였습니다.

조사개요
모집단 :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표집틀 : 유무선 RDD 방식으로 생성한 번호 리스트
표본 크기 : 1,000명(유선 110명(11.0%), 무선 890명(89.0%))
표본추출 : 성・연령・지역별 비례 할당 추출
피조사선정방법 : 유무선 RDD 방식으로 생성한 번호 리스트 내 무작위추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
조사방법 :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가중치 부여방식 :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 부여(셀 가중)
(2022년 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응답률 : 13.2% (총 7,577명과 통화하여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조사일시 : 2022년 03월 23일 ~ 03월 24일(2일간)
조사기관 : (주)한국리서치


(KBS-한국리서치)정치 현안 여론조사_결과표(220324) [PDF]
https://news.kbs.co.kr/datafile/2022/03/24/301481648119985803.pdf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