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확진자 절반 이상, “1년 지났어도 후유증”
입력 2022.04.08 (21:48) 수정 2022.04.08 (22:12)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격리 해제된 뒤에도 기침과 두통, 미각 상실 등 증상을 겪는 분들 많으시죠.

이른바 '롱코비드'라 불리는 코로나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면서 이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나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됐던 A씨.

격리 해제 이후 일상으로 복귀했지만 후유증으로 인해 여전히 고통받고 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잔기침이 나와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봐야 하고 아침마다 어지럼증이 반복돼 건강에 대한 걱정도 큽니다.

[A씨/'코로나 후유증' 당사자 : "저는 업무상 통화를 길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 통화 시간이 길어지면 목이 잠기고 기침이 심해져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코로나 후유증을 일컫는 이른바 '롱코비드'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북대병원 연구팀이 지난 2년간 코로나 확진 환자 2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완치 후 12달이 지났는데도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답한 환자가 절반을 넘었습니다.

증상은 집중력 장애가 22.4%로 가장 많았고, 인지장애와 건망증, 우울과 피로, 불안 증상이 뒤를 이었습니다.

[김신우/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폐 후유증이 내과적으로는 가장 중요하고 객관적이지만, 그 외에 신경정신계적인 후유증이 제일 심하고 환자들을 오랫동안 괴롭히고 있어요."]

그러나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하느라 후유증에 대한 정식 연구는 진행되지 않은 상황.

방역 당국은 국내 의료기관 10여 곳과 함께 천 명을 대상으로 후유증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지난달 31일 : "이번 연구를 통해서 후유증에 대한 보다 명확한 정보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되며, 올 하반기에 분석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전체 인구의 3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후유증 관리를 위한 대책도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이나라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김현정
  • 코로나19 확진자 절반 이상, “1년 지났어도 후유증”
    • 입력 2022-04-08 21:48:39
    • 수정2022-04-08 22:12:06
    뉴스9(대구)
[앵커]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격리 해제된 뒤에도 기침과 두통, 미각 상실 등 증상을 겪는 분들 많으시죠.

이른바 '롱코비드'라 불리는 코로나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면서 이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나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됐던 A씨.

격리 해제 이후 일상으로 복귀했지만 후유증으로 인해 여전히 고통받고 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잔기침이 나와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봐야 하고 아침마다 어지럼증이 반복돼 건강에 대한 걱정도 큽니다.

[A씨/'코로나 후유증' 당사자 : "저는 업무상 통화를 길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 통화 시간이 길어지면 목이 잠기고 기침이 심해져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코로나 후유증을 일컫는 이른바 '롱코비드'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북대병원 연구팀이 지난 2년간 코로나 확진 환자 2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완치 후 12달이 지났는데도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답한 환자가 절반을 넘었습니다.

증상은 집중력 장애가 22.4%로 가장 많았고, 인지장애와 건망증, 우울과 피로, 불안 증상이 뒤를 이었습니다.

[김신우/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폐 후유증이 내과적으로는 가장 중요하고 객관적이지만, 그 외에 신경정신계적인 후유증이 제일 심하고 환자들을 오랫동안 괴롭히고 있어요."]

그러나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하느라 후유증에 대한 정식 연구는 진행되지 않은 상황.

방역 당국은 국내 의료기관 10여 곳과 함께 천 명을 대상으로 후유증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지난달 31일 : "이번 연구를 통해서 후유증에 대한 보다 명확한 정보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되며, 올 하반기에 분석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전체 인구의 3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후유증 관리를 위한 대책도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이나라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김현정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