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 대통령, `총선 결과, 평가로 보고 존중`
입력 2004.02.18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무현 대통령이 이번 총선 결과를 재신임과 연계시킬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보도에 이강덕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 대통령이 총선 이후에 진행될 정국구상의 일장을 내보였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존중할 것이며 국회가 상생의 국회로 바뀐다면 여당이 과반수가 안 되더라도 국회를 존중하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총선 결과는 국민들의 평가라면서 재신임 문제 처리와 연결될 수 있다는 점도 설명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평가로 보겠다, 재신임으로 보겠다라고 지금 단언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마는 겸허히 존중하는 대응이 있어야 될 것으로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기자: 노 대통령은 하지만 개헌 저지선까지 무너지면 어떤 일이 생길지 말할 수 없다는 언급도 덧붙였습니다.
노 대통령은 또 열린우리당에 총선 전에 입당하면 정치적 발언과 정치활동을 할 것이라면서 대신 정치적 공방기간을 줄이기 위해 입당시기를 늦추겠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주한미군의 주둔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주한 미군은 당분간, 상당 기간 반드시 주둔해야 됩니다.
⊙기자: 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정당공천 배제에 찬성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KBS뉴스 이강덕입니다.
  • 노 대통령, `총선 결과, 평가로 보고 존중`
    • 입력 2004-02-18 21:00:00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노무현 대통령이 이번 총선 결과를 재신임과 연계시킬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보도에 이강덕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 대통령이 총선 이후에 진행될 정국구상의 일장을 내보였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존중할 것이며 국회가 상생의 국회로 바뀐다면 여당이 과반수가 안 되더라도 국회를 존중하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총선 결과는 국민들의 평가라면서 재신임 문제 처리와 연결될 수 있다는 점도 설명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평가로 보겠다, 재신임으로 보겠다라고 지금 단언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마는 겸허히 존중하는 대응이 있어야 될 것으로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기자: 노 대통령은 하지만 개헌 저지선까지 무너지면 어떤 일이 생길지 말할 수 없다는 언급도 덧붙였습니다.
노 대통령은 또 열린우리당에 총선 전에 입당하면 정치적 발언과 정치활동을 할 것이라면서 대신 정치적 공방기간을 줄이기 위해 입당시기를 늦추겠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주한미군의 주둔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주한 미군은 당분간, 상당 기간 반드시 주둔해야 됩니다.
⊙기자: 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정당공천 배제에 찬성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KBS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