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손 270만 명 공급”…농촌 인력난 숨통 트이나?
입력 2022.04.18 (21:58) 수정 2022.04.18 (22:0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농번기를 맞은 농촌에서는 요즘 일손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수년 째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 입국마저 줄면서 상황이 더욱 심각한데요.

농협중앙회가 나서 일손 부족에 허덕이는 농촌에 영농인력과 농기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 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랙터가 오가며 콩을 심을 4천㎡ 크기의 밭을 순식간에 일굽니다.

일손을 못구해 그동안 애만 태우던 할머니는 이제서야 마음이 놓입니다.

[정풍자/보령시 주산면/78세 : "이 동네 트랙터도 많지 않고 그래가지고요. 참 어렵더라고요."]

지역 농협과 자치단체에서 이렇게 지원을 받은 정 할머니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

많은 농가들이 농번기에 일손을 제때 구하지 못해 농사를 포기하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이윤희/보령시 주산면 : "제때 수확을 못 해서 (농작물을) 폐기하는 농가들도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구해놓은 일꾼도 한쪽에서 몰래몰래 데려가고 그런 현상도…."]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이 막히면서, 2019년 3천 명 대였던 해외입국 계절 노동자는 지난해 5백 명대로 80% 이상 줄었습니다.

최악의 일손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농촌을 돕기 위해 농협이 나섰습니다.

지역농협이 운영하는 농촌 인력 중개센터를 전국 2백여 곳으로 확대하고, 모내기 철 등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주산지에 노동자가 상주하는 체류형 영농작업반을 도입해 올해 270만 명의 인력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노동자에 대한 교통비와 숙박비 등을 일부 지원하고 250억 원 규모의 농기계도 지원해 영농 지원 효율을 더 높일 계획입니다.

[이성희/농협중앙회장 : "농민들이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농촌 일손 돕기가 될 수 있도록 체류형 영농지원단도 발대를 하고, 적기 영농지원에 총력을 다 할 것입니다."]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영농철 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농촌에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일손 270만 명 공급”…농촌 인력난 숨통 트이나?
    • 입력 2022-04-18 21:58:31
    • 수정2022-04-18 22:06:00
    뉴스9(대전)
[앵커]

농번기를 맞은 농촌에서는 요즘 일손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수년 째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 입국마저 줄면서 상황이 더욱 심각한데요.

농협중앙회가 나서 일손 부족에 허덕이는 농촌에 영농인력과 농기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 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랙터가 오가며 콩을 심을 4천㎡ 크기의 밭을 순식간에 일굽니다.

일손을 못구해 그동안 애만 태우던 할머니는 이제서야 마음이 놓입니다.

[정풍자/보령시 주산면/78세 : "이 동네 트랙터도 많지 않고 그래가지고요. 참 어렵더라고요."]

지역 농협과 자치단체에서 이렇게 지원을 받은 정 할머니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

많은 농가들이 농번기에 일손을 제때 구하지 못해 농사를 포기하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이윤희/보령시 주산면 : "제때 수확을 못 해서 (농작물을) 폐기하는 농가들도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구해놓은 일꾼도 한쪽에서 몰래몰래 데려가고 그런 현상도…."]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이 막히면서, 2019년 3천 명 대였던 해외입국 계절 노동자는 지난해 5백 명대로 80% 이상 줄었습니다.

최악의 일손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농촌을 돕기 위해 농협이 나섰습니다.

지역농협이 운영하는 농촌 인력 중개센터를 전국 2백여 곳으로 확대하고, 모내기 철 등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주산지에 노동자가 상주하는 체류형 영농작업반을 도입해 올해 270만 명의 인력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노동자에 대한 교통비와 숙박비 등을 일부 지원하고 250억 원 규모의 농기계도 지원해 영농 지원 효율을 더 높일 계획입니다.

[이성희/농협중앙회장 : "농민들이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농촌 일손 돕기가 될 수 있도록 체류형 영농지원단도 발대를 하고, 적기 영농지원에 총력을 다 할 것입니다."]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영농철 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농촌에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