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에 뜬 ‘탄소복합재 선박’…“규제 풀기 위해 안전성 검증”
입력 2022.04.29 (19:33) 수정 2022.04.29 (19: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반적인 어선은 FRP 즉 강화 플라스틱이라는 소재로만 선체를 만드는데요.

이를 대체할 가볍고 튼튼한 '탄소복합재'로 만든 선박이 바다에 떴습니다.

아직은 규제가 사업화의 발목을 잡고 있는데, 2천 시간 동안 안전성 검증이 진행됩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파도를 가르며 힘차게 내달리는 소형 선박.

다른 배와 똑같이 생겼지만, 강화 플라스틱에 탄소 성분을 넣어 개량한 탄소복합재로 선체를 만들었습니다.

가벼우면서도 강한 탄소 소재의 특성상 기존 어선보다 선체가 얇아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습니다.

무게가 줄면서 연비도 10퍼센트 이상 나아졌습니다.

[조민호/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북본부장 : "일반적으로 선박은 1리터당 1킬로미터의 연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10% 연비 절감은 어민들에게 큰 경제적인 이점이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 같은 장점에도 아직 사업화를 못하고 있습니다.

소재와 관계없이 선체를 일관된 두께로 만들어야 하는 규제 때문인데, 강화 플라스틱보다 비싼 탄소복합재를 이용할 경우 기존 두께로 맞추려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집니다.

이에 지자체와 정부가 공동으로 선체 두께를 얇게 한 탄소복합재 선박을 시험 건조해 안전성 검증에 나섰습니다.

소형 선박 3척으로 2천 시간 동안 진행합니다.

[이지형/전라북도 탄소바이오산업과장 : "국산 (탄소) 소재를 사용해서 어선을 제작하는 일은 처음 시도되는 겁니다. 규제 등의 많은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해소하는 겁니다."]

전라북도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검증으로 안전성이 입증되면, 해양수산부와 선박 구조 기준 변경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바다에 뜬 ‘탄소복합재 선박’…“규제 풀기 위해 안전성 검증”
    • 입력 2022-04-29 19:33:01
    • 수정2022-04-29 19:48:26
    뉴스 7
[앵커]

일반적인 어선은 FRP 즉 강화 플라스틱이라는 소재로만 선체를 만드는데요.

이를 대체할 가볍고 튼튼한 '탄소복합재'로 만든 선박이 바다에 떴습니다.

아직은 규제가 사업화의 발목을 잡고 있는데, 2천 시간 동안 안전성 검증이 진행됩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파도를 가르며 힘차게 내달리는 소형 선박.

다른 배와 똑같이 생겼지만, 강화 플라스틱에 탄소 성분을 넣어 개량한 탄소복합재로 선체를 만들었습니다.

가벼우면서도 강한 탄소 소재의 특성상 기존 어선보다 선체가 얇아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습니다.

무게가 줄면서 연비도 10퍼센트 이상 나아졌습니다.

[조민호/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북본부장 : "일반적으로 선박은 1리터당 1킬로미터의 연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10% 연비 절감은 어민들에게 큰 경제적인 이점이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 같은 장점에도 아직 사업화를 못하고 있습니다.

소재와 관계없이 선체를 일관된 두께로 만들어야 하는 규제 때문인데, 강화 플라스틱보다 비싼 탄소복합재를 이용할 경우 기존 두께로 맞추려면 가격 경쟁력이 떨어집니다.

이에 지자체와 정부가 공동으로 선체 두께를 얇게 한 탄소복합재 선박을 시험 건조해 안전성 검증에 나섰습니다.

소형 선박 3척으로 2천 시간 동안 진행합니다.

[이지형/전라북도 탄소바이오산업과장 : "국산 (탄소) 소재를 사용해서 어선을 제작하는 일은 처음 시도되는 겁니다. 규제 등의 많은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해소하는 겁니다."]

전라북도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검증으로 안전성이 입증되면, 해양수산부와 선박 구조 기준 변경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