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컨테이너 캡슐 건물 50년 만에 철거키로
입력 2022.05.06 (09:48) 수정 2022.05.06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컨테이너 박스 모양의 캡슐을 쌓아 만든 '나카긴 캡슐 타워 빌딩'이 완공 50년 만에 철거를 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일본 도쿄 긴자의 명물 '나카긴 캡슐 타워 빌딩'을 촬영하는 사람들이 최근에 부쩍 늘었습니다.

1972년에 완공된 이 빌딩이 50년 만인 올해 철거가 확정돼 그 마지막 모습을 남기기 위한 것입니다.

이 아파트는 13층 높이에 140개 캡슐로 이뤄졌습니다.

각의 방 1개 크기는 10 제곱 미터, 벽에는 지름 1미터 30센티미터의 둥근 창이 설치돼있습니다.

욕실은 있지만, 주방은 없는 외부 활동으로 바쁜 비즈니스맨들 겨냥한 주택이었습니다.

그리고 25년마다 캡슐을 교체하면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계획이었습니다.

[스즈키 도시히코/'고가쿠인 대학' 교수 : "건축을 유지하기 위해 노후 부분을 교체하면서 생명을 연장하는 거죠."]

하지만 이 구상은 실현되지 못했는데요.

캡슐 교체에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건물은 일본의 세계적인 건축가 '구로카와 기쇼'의 대표작이라는 점에서 건축사적으로도 의미가 있습니다.

그래서 건물이 철거되더라도 일부를 향후 미술관에 전시하거나 숙박시설 등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 일본, 컨테이너 캡슐 건물 50년 만에 철거키로
    • 입력 2022-05-06 09:48:55
    • 수정2022-05-06 10:01:25
    930뉴스
[앵커]

컨테이너 박스 모양의 캡슐을 쌓아 만든 '나카긴 캡슐 타워 빌딩'이 완공 50년 만에 철거를 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일본 도쿄 긴자의 명물 '나카긴 캡슐 타워 빌딩'을 촬영하는 사람들이 최근에 부쩍 늘었습니다.

1972년에 완공된 이 빌딩이 50년 만인 올해 철거가 확정돼 그 마지막 모습을 남기기 위한 것입니다.

이 아파트는 13층 높이에 140개 캡슐로 이뤄졌습니다.

각의 방 1개 크기는 10 제곱 미터, 벽에는 지름 1미터 30센티미터의 둥근 창이 설치돼있습니다.

욕실은 있지만, 주방은 없는 외부 활동으로 바쁜 비즈니스맨들 겨냥한 주택이었습니다.

그리고 25년마다 캡슐을 교체하면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계획이었습니다.

[스즈키 도시히코/'고가쿠인 대학' 교수 : "건축을 유지하기 위해 노후 부분을 교체하면서 생명을 연장하는 거죠."]

하지만 이 구상은 실현되지 못했는데요.

캡슐 교체에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건물은 일본의 세계적인 건축가 '구로카와 기쇼'의 대표작이라는 점에서 건축사적으로도 의미가 있습니다.

그래서 건물이 철거되더라도 일부를 향후 미술관에 전시하거나 숙박시설 등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