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규확진 2만 명대…“코로나 방역 성공적”
입력 2022.05.06 (17:08) 수정 2022.05.06 (20:0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 대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지막으로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 방역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6천 714명입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18명 줄어 423명을 기록했습니다.

사망자는 48명, 누적 치명률은 0.13%로 집계됐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마지막으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방역은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인구 대비 누적 사망률과 치명률 모두 OECD 국가 대비 가장 안정적이라며, 근거를 들었습니다.

다만 코로나19로 2만 3천여 명이 숨지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국민들을 향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지금까지 협조해주신 모든 국민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신규 확진자수가 이르면 1주일 뒤 1만명 이하로 떨어질 거라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공공데이터분석연구팀은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줄어, 1주일 뒤엔 전국 1만 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을 상대로 3천 백만원의 손해 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오지은/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 "저희는 그냥 국가에서 시키는 대로 그 말만 믿고 백신을 믿은 착한 국민입니다. 저희는 국민 아닙니까? 이 아이들 어떻게 책임지실 거예요?"]

이들은 백신을 맞은 뒤 가족이 숨지거나 중병을 얻었는데도, 정부가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살인과 중상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여동용
  • 신규확진 2만 명대…“코로나 방역 성공적”
    • 입력 2022-05-06 17:08:46
    • 수정2022-05-06 20:01:17
    뉴스 5
[앵커]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수가 2만명 대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지막으로 주재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 방역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6천 714명입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18명 줄어 423명을 기록했습니다.

사망자는 48명, 누적 치명률은 0.13%로 집계됐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마지막으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방역은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인구 대비 누적 사망률과 치명률 모두 OECD 국가 대비 가장 안정적이라며, 근거를 들었습니다.

다만 코로나19로 2만 3천여 명이 숨지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국민들을 향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지금까지 협조해주신 모든 국민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신규 확진자수가 이르면 1주일 뒤 1만명 이하로 떨어질 거라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공공데이터분석연구팀은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줄어, 1주일 뒤엔 전국 1만 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을 상대로 3천 백만원의 손해 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오지은/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 "저희는 그냥 국가에서 시키는 대로 그 말만 믿고 백신을 믿은 착한 국민입니다. 저희는 국민 아닙니까? 이 아이들 어떻게 책임지실 거예요?"]

이들은 백신을 맞은 뒤 가족이 숨지거나 중병을 얻었는데도, 정부가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살인과 중상해에 대한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여동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