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이재명-안철수, 6.1 보궐 동시 출격
입력 2022.05.06 (19:00) 수정 2022.05.06 (19:5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두 사람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지만, 이번 선거, 사실상 '대선 급'으로 판이 커지게 됐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대선에서 석패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고심 끝에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송영길 전 대표의 지역구, 인천 계양을에 전략 공천됐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당 지도부가) 이재명 상임고문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직접 출마해 줄 것을 요청을 했고, 그것에 대해서 이재명 후보도 동의를 하셨기 때문에..."]

이 고문은 지역구 출마 외에 당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번 선거를 진두지휘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 고문이 자신에 대한 수사에 방탄을 치려는 것 아니냐고 혹평했습니다.

오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해단하는 안철수 위원장도 보궐선거 출마 의지를 굳혔습니다.

[안철수/대통령직 인수위원장 : "저는 분당갑뿐만 아니라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의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제 몸을 던질 생각입니다."]

출마 지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김은혜 전 의원이 경기지사 후보로 떠나면서 공석이 된 경기 분당갑이 유력합니다.

분당갑 지역은 IT 기업이 밀집한 판교가 있는 곳인 만큼 안 위원장의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돼 온 지역입니다.

안 위원장의 공천이 확정되면 국민의힘 당적을 가지고 나서는 첫 선거가 될 전망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이 지역에 현 지역위원장인 김병관 전 의원을 공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유력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동시에 보궐선거에 뛰어듦에 따라 6·1 지방선거 국면이 요동치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 윤대민/영상편집:박주연
  • 이재명-안철수, 6.1 보궐 동시 출격
    • 입력 2022-05-06 19:00:34
    • 수정2022-05-06 19:59:59
    뉴스 7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두 사람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지만, 이번 선거, 사실상 '대선 급'으로 판이 커지게 됐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대선에서 석패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고심 끝에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송영길 전 대표의 지역구, 인천 계양을에 전략 공천됐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당 지도부가) 이재명 상임고문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직접 출마해 줄 것을 요청을 했고, 그것에 대해서 이재명 후보도 동의를 하셨기 때문에..."]

이 고문은 지역구 출마 외에 당 총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번 선거를 진두지휘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 고문이 자신에 대한 수사에 방탄을 치려는 것 아니냐고 혹평했습니다.

오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해단하는 안철수 위원장도 보궐선거 출마 의지를 굳혔습니다.

[안철수/대통령직 인수위원장 : "저는 분당갑뿐만 아니라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의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제 몸을 던질 생각입니다."]

출마 지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김은혜 전 의원이 경기지사 후보로 떠나면서 공석이 된 경기 분당갑이 유력합니다.

분당갑 지역은 IT 기업이 밀집한 판교가 있는 곳인 만큼 안 위원장의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돼 온 지역입니다.

안 위원장의 공천이 확정되면 국민의힘 당적을 가지고 나서는 첫 선거가 될 전망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이 지역에 현 지역위원장인 김병관 전 의원을 공천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유력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동시에 보궐선거에 뛰어듦에 따라 6·1 지방선거 국면이 요동치게 됐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 윤대민/영상편집:박주연
2022 지방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