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간 2만 톤…해양쓰레기 뒤덮인 제주바다 민간이 나선다
입력 2022.05.11 (06:43) 수정 2022.05.11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정 제주 바다에서 한 해 동안 수거되는 쓰레기가 2만 톤이 넘는다고 합니다.

바다 식목일을 맞아 다이버들이 어촌계 주민들을 도와 쓰레기 수거 작업에 나섰습니다.

문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다이버들이 줄지어 바닷속으로 들어갑니다.

해조류 사이로 형형색색의 산호 대신 커다란 타이어가 눈에 띕니다.

언제 버려진 지 모를 정도로 삭아 문드러졌습니다.

잿빛 부유물이 떠다니고 쓰다 버린 낚시 도구에 생활 쓰레기도 곳곳에 널브러져 있습니다.

낚시에 걸려 꼼짝달싹 못 하던 물고기는 다이버가 구해주자 돌 틈으로 몸을 숨깁니다.

[박정은/스쿠버다이버 : "낚시찌가 엉켜서 많이 붙어 있고요. 그리고 캔 맥주나 플라스틱이나 일회용품이 제일 많았어요."]

밖에선 해녀들이 방파제 사이에 버려진 그물과 폐어구 등을 걷습니다.

바다식목일을 맞아 다이버와 해녀 등 80여 명이 수중 정화 활동에 나선 겁니다.

2시간 만에 걷어 올린 해양쓰레기가 큰 자루로 수십 개에 이릅니다.

이처럼 바다에선 폐어구와 폐타이어를 비롯해 드론 등 다양한 해양쓰레기가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제주 연안에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2만여 톤.

관공서가 바다지킴이를 채용해 치운다고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민간에서 수중 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입니다.

[이태훈/제주도 수중·핀수중협회 회장 : "저희 자손들한테까지는 해양쓰레기를 남기고 싶지 않아서 저희 같은 경우는 매년 2회 정도 상반기 하반기 수중정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올 한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바다지킴이 운영 등에 투입되는 예산만 3백여억 원, 어족 자원 감소와 환경 오염을 막기 위한 자발적인 노력이 절실해 보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연간 2만 톤…해양쓰레기 뒤덮인 제주바다 민간이 나선다
    • 입력 2022-05-11 06:43:57
    • 수정2022-05-11 07:12:16
    뉴스광장 1부
[앵커]

청정 제주 바다에서 한 해 동안 수거되는 쓰레기가 2만 톤이 넘는다고 합니다.

바다 식목일을 맞아 다이버들이 어촌계 주민들을 도와 쓰레기 수거 작업에 나섰습니다.

문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다이버들이 줄지어 바닷속으로 들어갑니다.

해조류 사이로 형형색색의 산호 대신 커다란 타이어가 눈에 띕니다.

언제 버려진 지 모를 정도로 삭아 문드러졌습니다.

잿빛 부유물이 떠다니고 쓰다 버린 낚시 도구에 생활 쓰레기도 곳곳에 널브러져 있습니다.

낚시에 걸려 꼼짝달싹 못 하던 물고기는 다이버가 구해주자 돌 틈으로 몸을 숨깁니다.

[박정은/스쿠버다이버 : "낚시찌가 엉켜서 많이 붙어 있고요. 그리고 캔 맥주나 플라스틱이나 일회용품이 제일 많았어요."]

밖에선 해녀들이 방파제 사이에 버려진 그물과 폐어구 등을 걷습니다.

바다식목일을 맞아 다이버와 해녀 등 80여 명이 수중 정화 활동에 나선 겁니다.

2시간 만에 걷어 올린 해양쓰레기가 큰 자루로 수십 개에 이릅니다.

이처럼 바다에선 폐어구와 폐타이어를 비롯해 드론 등 다양한 해양쓰레기가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제주 연안에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2만여 톤.

관공서가 바다지킴이를 채용해 치운다고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민간에서 수중 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입니다.

[이태훈/제주도 수중·핀수중협회 회장 : "저희 자손들한테까지는 해양쓰레기를 남기고 싶지 않아서 저희 같은 경우는 매년 2회 정도 상반기 하반기 수중정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올 한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바다지킴이 운영 등에 투입되는 예산만 3백여억 원, 어족 자원 감소와 환경 오염을 막기 위한 자발적인 노력이 절실해 보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