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줄낚시에 도전하는 日 젊은이들
입력 2022.05.11 (13:08) 수정 2022.05.11 (13: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미야자키현에 전통 방식의 가다랑어 외줄낚시 매력에 흠뻑 빠진 20대 젊은이들이 있어 화젭니다.

[리포트]

높은 파도를 헤치며 달리는 배는 가다랑어 낚싯배입니다.

["왔다!"]

10여 명의 꾼이 힘찬 구령 소리에 맞춰 가다랑어를 낚아 올립니다.

일본 미야자키 현에 내려오는 300년 전통의 가다랑어 '외줄낚시 잡이'입니다.

1년 중 300일 정도를 출어를 하는데 거친 파도를 견디는 기본 체력과 외줄 낚싯대로 가다랑어를 채는 숙련된 기술이 필요합니다.

낚시 자체가 힘들어 베테랑 어민들도 떠나는데 외줄낚시에 뛰어든 20대 젊은이들이 있습니다.

저마다 사연은 다르지만 외줄낚시의 매력에 이끌렸다고 합니다.

[와카마 게이타/어민 2년 차/22살 : "앞으로는 결과를 남길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고 싶어요."]

[사토 류이치/어민 2년 차/21살 : "고기를 많이 잡아, 아무리 큰 고기도 잡을 수 있는 어민이 되고 싶어요."]

가다랑어 외줄낚시가 힘들지만 두 청년은 어부로서 그리고 전통 지킴이로서 자부심으로 오늘도 낚시를 던집니다.
  • 외줄낚시에 도전하는 日 젊은이들
    • 입력 2022-05-11 13:08:42
    • 수정2022-05-11 13:13:31
    뉴스 12
[앵커]

일본 미야자키현에 전통 방식의 가다랑어 외줄낚시 매력에 흠뻑 빠진 20대 젊은이들이 있어 화젭니다.

[리포트]

높은 파도를 헤치며 달리는 배는 가다랑어 낚싯배입니다.

["왔다!"]

10여 명의 꾼이 힘찬 구령 소리에 맞춰 가다랑어를 낚아 올립니다.

일본 미야자키 현에 내려오는 300년 전통의 가다랑어 '외줄낚시 잡이'입니다.

1년 중 300일 정도를 출어를 하는데 거친 파도를 견디는 기본 체력과 외줄 낚싯대로 가다랑어를 채는 숙련된 기술이 필요합니다.

낚시 자체가 힘들어 베테랑 어민들도 떠나는데 외줄낚시에 뛰어든 20대 젊은이들이 있습니다.

저마다 사연은 다르지만 외줄낚시의 매력에 이끌렸다고 합니다.

[와카마 게이타/어민 2년 차/22살 : "앞으로는 결과를 남길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고 싶어요."]

[사토 류이치/어민 2년 차/21살 : "고기를 많이 잡아, 아무리 큰 고기도 잡을 수 있는 어민이 되고 싶어요."]

가다랑어 외줄낚시가 힘들지만 두 청년은 어부로서 그리고 전통 지킴이로서 자부심으로 오늘도 낚시를 던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