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래문화특구 방문객 2.6배↑…코로나 이전 76% 회복
입력 2022.05.12 (09:53) 수정 2022.05.12 (10:52)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의 영향으로 장생포 고래문화특구의 관광객 수가 코로나19 이전의 76%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올해 고래문화특구의 방문객 수는 28만 2천명으로, 10만 9천명이 다녀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배 늘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월 37만 2천명 대비 76% 수준입니다.
  • 고래문화특구 방문객 2.6배↑…코로나 이전 76% 회복
    • 입력 2022-05-12 09:53:34
    • 수정2022-05-12 10:52:21
    930뉴스(울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의 영향으로 장생포 고래문화특구의 관광객 수가 코로나19 이전의 76%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올해 고래문화특구의 방문객 수는 28만 2천명으로, 10만 9천명이 다녀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배 늘었습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월 37만 2천명 대비 76% 수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