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에 총격범 난입…한인 여성 3명 부상
입력 2022.05.13 (12:31) 수정 2022.05.13 (12:3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한인 미용실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한인 여성 3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 증오범죄와 관련이 있는 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11일 오후 2시 20분 쯤 미국 텍사스 댈러스의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용실에 한 남성이 들어왔습니다.

총기로 무장한 흑인 남성은 미용실에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총기를 난사했고 현장에 있던 미용실 주인과 직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총에 맞았습니다.

[제레미 김/현지 한인 라디오방송 : "(용의자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갑자기 나타나서 총을 쐈습니다. (피해자들은) 충격을 받은 상탭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적갈색 미니밴을 탄 흑인 남성이 길가에 차를 세운 뒤 미용실로 침입해 소리를 지르고 총기를 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총기 피해를 입은 3명은 즉각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목숨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댈러스 경찰 : "용의자는 미용실로 들어온 뒤 수 차례에 걸쳐 총을 쐈고, 피해자들이 다쳤습니다.이후 들어왔던 곳으로 나가 어두운 색깔의 미니밴 차량을 타고 도주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인을 노린 증오범죄로 보이진 않는다면서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자료조사:권나영
  • 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에 총격범 난입…한인 여성 3명 부상
    • 입력 2022-05-13 12:31:21
    • 수정2022-05-13 12:37:37
    뉴스 12
[앵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한인 미용실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한인 여성 3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 증오범죄와 관련이 있는 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11일 오후 2시 20분 쯤 미국 텍사스 댈러스의 한국인이 운영하는 미용실에 한 남성이 들어왔습니다.

총기로 무장한 흑인 남성은 미용실에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총기를 난사했고 현장에 있던 미용실 주인과 직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총에 맞았습니다.

[제레미 김/현지 한인 라디오방송 : "(용의자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갑자기 나타나서 총을 쐈습니다. (피해자들은) 충격을 받은 상탭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적갈색 미니밴을 탄 흑인 남성이 길가에 차를 세운 뒤 미용실로 침입해 소리를 지르고 총기를 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총기 피해를 입은 3명은 즉각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목숨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댈러스 경찰 : "용의자는 미용실로 들어온 뒤 수 차례에 걸쳐 총을 쐈고, 피해자들이 다쳤습니다.이후 들어왔던 곳으로 나가 어두운 색깔의 미니밴 차량을 타고 도주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인을 노린 증오범죄로 보이진 않는다면서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자료조사: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