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빨라지는 지방대 소멸…지역사회 협력망 구축이 관건
입력 2022.05.18 (08:15) 수정 2022.05.18 (09:08)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특히 지방대학 학생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면서 지방대 소멸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역 인구와 경제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대학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자체와 기업 등 지역사회가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활기가 가득한 5월의 캠퍼스.

하지만 이를 누리는 학생들 숫자는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지난 10년 사이 경북의 대학 신입생 숫자는 4천 8백여 명, 15.6% 줄었고, 대구도 천 명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전국적인 감소 추세에도 서울, 인천만 이를 피해가며 수도권과 지방 대학의 격차는 더 벌어졌습니다.

지방 소멸로 이어지는 지방대의 몰락을 막기 위해선 지역 사회 모든 주체가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자체 차원에선 교육과 취업 창업, 청년 정책 등 따로 흩어진 부서들을 기능에 맞춰 통합 재조정하고, 또 연관 업무에 지역 기업들도 적극 참여시켜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이소영/한국지방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어떤 일자리에 필요한 어떤 인재를, 지방대 안에서도 어떤 대학이 그걸 육성할 것이고. 거기에서 지자체 역할과 중앙의 역할 분담이 가능하거든요."]

세 번의 도전 만에 최근 성공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토대로 유관기관들이 협업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옵니다.

[이강형/경북대학교 기획처장 : "1차 연도 2차 연도 선정된 그 플랫폼에 대해서 면밀히 분석했고, 그걸 바탕으로 저희들이 보완할 부분은 많이 보완해서, 많은 노하우를 이미 축적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이 지방선거 기간인 만큼 이 사안에 대한 주요 후보들의 공약과 청사진을 비교 검토하는 작업도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그래픽:인푸름·김지현
  • 빨라지는 지방대 소멸…지역사회 협력망 구축이 관건
    • 입력 2022-05-18 08:15:00
    • 수정2022-05-18 09:08:35
    뉴스광장(대구)
[앵커]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특히 지방대학 학생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면서 지방대 소멸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역 인구와 경제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대학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자체와 기업 등 지역사회가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활기가 가득한 5월의 캠퍼스.

하지만 이를 누리는 학생들 숫자는 눈에 띄게 줄고 있습니다.

지난 10년 사이 경북의 대학 신입생 숫자는 4천 8백여 명, 15.6% 줄었고, 대구도 천 명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전국적인 감소 추세에도 서울, 인천만 이를 피해가며 수도권과 지방 대학의 격차는 더 벌어졌습니다.

지방 소멸로 이어지는 지방대의 몰락을 막기 위해선 지역 사회 모든 주체가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자체 차원에선 교육과 취업 창업, 청년 정책 등 따로 흩어진 부서들을 기능에 맞춰 통합 재조정하고, 또 연관 업무에 지역 기업들도 적극 참여시켜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이소영/한국지방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어떤 일자리에 필요한 어떤 인재를, 지방대 안에서도 어떤 대학이 그걸 육성할 것이고. 거기에서 지자체 역할과 중앙의 역할 분담이 가능하거든요."]

세 번의 도전 만에 최근 성공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토대로 유관기관들이 협업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옵니다.

[이강형/경북대학교 기획처장 : "1차 연도 2차 연도 선정된 그 플랫폼에 대해서 면밀히 분석했고, 그걸 바탕으로 저희들이 보완할 부분은 많이 보완해서, 많은 노하우를 이미 축적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이 지방선거 기간인 만큼 이 사안에 대한 주요 후보들의 공약과 청사진을 비교 검토하는 작업도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그래픽:인푸름·김지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