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K] 장애를 딛고…“모두를 위한 위로”
입력 2022.05.19 (21:43) 수정 2022.05.19 (21:5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화K' 시간입니다.

예술에는 장애와 편견이 없어야 하죠.

예술을 통해 장애를 치유하고 모두를 위로하는 예술인들, 함께 만나보시죠.

이화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악기를 연주하면 편하고 즐거워요"]

["평생 동안 음악을 해왔거든요."]

<"저의 꿈은 음악을 계속 하는 겁니다"]

한 음, 한 음, 집중해서 연주하고.

음악으로 하나 되는 연주자들.

발달장애가 있는 음악인 5명으로 구성된 연주단입니다.

장애인 전문음악가로, 직업 연주가로, 예술 활동을 하기 위해 두 해 전 결성됐습니다.

[장인숙/한국예문화원 대표 : "장애는 있지만, 그것을 극복하고 나갈 수 있다는 것이, 장애에 머물지 않는 그런 걸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자부심도 느껴지고,"]

몸은 힘들지만 하루도 빼놓지 않고 연습합니다.

[김성민/'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연주 끝나면 박수 쳐주면 즐거워요."]

연습이 더뎌도 즐겁습니다.

[송현종/'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장애인들이 조금 느리긴 해도 (서로) 템포를 들어가면서 하면 그래도 재미있어요."]

관객 앞에 서는 건 떨리지만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무대에 오릅니다.

올해로 7년째, 비장애인과 함께 하는 공연에서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주지원/'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바이올린 켜면 사람들이 잘한다고 해요. (그럴 때 기분이 좋으세요?) 네."]

이들이 음악을 포기하지 않도록 헌신적으로 이끌어주는 선생님도 있습니다.

장애 음악인들을 가르치면서 오히려 배운 희망과 위안을 관객들도 느끼길 바랍니다.

[소중연/'사랑나무앙상블' 음악감독 : "비장애인도 똑같이 예술하는 아름다운 모습, 열정있게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기뻐해 주고 박수쳐주고 격려해주고. (누구나) 노력하면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고 그 위안을 받고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몸이 불편해 보이는 자화상.

화폭 가득 자유자재로 춤을 추는 듯한 사람들.

한쪽 손과 다리가 불편한 김상태 화가의 작품입니다.

[김상태/화가 : "재활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에 비친 제 모습이 꼭 춤 추는 모양으로 느껴져서..."]

왼손잡이였던 화가는 12년 전 뇌출혈로 쓰러진 뒤 그림 그리는 방식을 바꾸며 재활에 집중했습니다.

[김상태/화가 : "(물감을) 포를 뜨듯이 떴어요. 엄청 느리죠. 그 과정에서 몰두하는 신경이 개선돼서 변화가 많이 온 것 같아요."]

화려하고 무질서해 보이는 그림 속에서 무한한 자유를 엿볼 수 있습니다.

[김상태/화가 : "어떤 틀에 지금까지 배워온 틀에 집어 넣어서 인생을 흔들다보니까 저도 병을 얻었거든요. 그래서 그렇지 않는 작업을 할 수만 있다면 가장 행복한 것이 아닌가."]

불편한 몸에 갇힌 것 같지만, 예술은 한계가 없습니다.

장애와 편견을 딛고 예술을 향한 순수한 열정이. 희망과 위로가 돼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VJ 이현권/편집:공재성
  • [문화K] 장애를 딛고…“모두를 위한 위로”
    • 입력 2022-05-19 21:43:17
    • 수정2022-05-19 21:52:56
    뉴스9(전주)
[앵커]

'문화K' 시간입니다.

예술에는 장애와 편견이 없어야 하죠.

예술을 통해 장애를 치유하고 모두를 위로하는 예술인들, 함께 만나보시죠.

이화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악기를 연주하면 편하고 즐거워요"]

["평생 동안 음악을 해왔거든요."]

<"저의 꿈은 음악을 계속 하는 겁니다"]

한 음, 한 음, 집중해서 연주하고.

음악으로 하나 되는 연주자들.

발달장애가 있는 음악인 5명으로 구성된 연주단입니다.

장애인 전문음악가로, 직업 연주가로, 예술 활동을 하기 위해 두 해 전 결성됐습니다.

[장인숙/한국예문화원 대표 : "장애는 있지만, 그것을 극복하고 나갈 수 있다는 것이, 장애에 머물지 않는 그런 걸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자부심도 느껴지고,"]

몸은 힘들지만 하루도 빼놓지 않고 연습합니다.

[김성민/'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연주 끝나면 박수 쳐주면 즐거워요."]

연습이 더뎌도 즐겁습니다.

[송현종/'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장애인들이 조금 느리긴 해도 (서로) 템포를 들어가면서 하면 그래도 재미있어요."]

관객 앞에 서는 건 떨리지만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무대에 오릅니다.

올해로 7년째, 비장애인과 함께 하는 공연에서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주지원/'사랑나무앙상블' 단원 : :바이올린 켜면 사람들이 잘한다고 해요. (그럴 때 기분이 좋으세요?) 네."]

이들이 음악을 포기하지 않도록 헌신적으로 이끌어주는 선생님도 있습니다.

장애 음악인들을 가르치면서 오히려 배운 희망과 위안을 관객들도 느끼길 바랍니다.

[소중연/'사랑나무앙상블' 음악감독 : "비장애인도 똑같이 예술하는 아름다운 모습, 열정있게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기뻐해 주고 박수쳐주고 격려해주고. (누구나) 노력하면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주고 싶고 그 위안을 받고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몸이 불편해 보이는 자화상.

화폭 가득 자유자재로 춤을 추는 듯한 사람들.

한쪽 손과 다리가 불편한 김상태 화가의 작품입니다.

[김상태/화가 : "재활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에 비친 제 모습이 꼭 춤 추는 모양으로 느껴져서..."]

왼손잡이였던 화가는 12년 전 뇌출혈로 쓰러진 뒤 그림 그리는 방식을 바꾸며 재활에 집중했습니다.

[김상태/화가 : "(물감을) 포를 뜨듯이 떴어요. 엄청 느리죠. 그 과정에서 몰두하는 신경이 개선돼서 변화가 많이 온 것 같아요."]

화려하고 무질서해 보이는 그림 속에서 무한한 자유를 엿볼 수 있습니다.

[김상태/화가 : "어떤 틀에 지금까지 배워온 틀에 집어 넣어서 인생을 흔들다보니까 저도 병을 얻었거든요. 그래서 그렇지 않는 작업을 할 수만 있다면 가장 행복한 것이 아닌가."]

불편한 몸에 갇힌 것 같지만, 예술은 한계가 없습니다.

장애와 편견을 딛고 예술을 향한 순수한 열정이. 희망과 위로가 돼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화연입니다.

촬영:VJ 이현권/편집:공재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