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계엄군 3명, 희생자 유가족 만나 사죄
입력 2022.05.25 (08:30) 수정 2022.05.25 (12:40)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5.18 당시 투입된 공수부대원 3명이 5.18 희생자 유가족들을 만나 사죄했습니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지난 19일과 20일 이틀 동안 당시 제3공수여단 김 모 중사와 박 모 중대장, 제11공수여단 최 모 일병이 광주를 방문해 5.18 피해자 가족 10명을 만나 사죄하고, 유족들이 이를 용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가족들에게 "늦었지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너무 죄송하다"며 "용서해주신 그 마음을 다른 계엄군들에게도 알려 더 많은 제보와 증언이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5·18 계엄군 3명, 희생자 유가족 만나 사죄
    • 입력 2022-05-25 08:30:54
    • 수정2022-05-25 12:40:51
    뉴스광장(광주)
5.18 당시 투입된 공수부대원 3명이 5.18 희생자 유가족들을 만나 사죄했습니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지난 19일과 20일 이틀 동안 당시 제3공수여단 김 모 중사와 박 모 중대장, 제11공수여단 최 모 일병이 광주를 방문해 5.18 피해자 가족 10명을 만나 사죄하고, 유족들이 이를 용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가족들에게 "늦었지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너무 죄송하다"며 "용서해주신 그 마음을 다른 계엄군들에게도 알려 더 많은 제보와 증언이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