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SC “안보태세에 대한 도전”…尹 “한미 확장억제 강화” 지시
입력 2022.06.06 (07:03) 수정 2022.06.06 (07: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실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연속 발사가 새 정부 안보태세에 대한 도전이라며 강력 규탄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 확장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이어서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가 소집됐습니다.

80분 간 진행된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이번 미사일 발사 장소가 여러 곳이고 다양한 형태의 미사일을 연속 발사한 점에 주목하며, 이번 발사를 새 정부 안보 태세에 대한 시험이자 도전으로 판단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도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회의 도중 논의에 참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올해만 약 9일에 한 번꼴로 도발을 감행했다고 지적하면서, 한·미 미사일 방어훈련을 포함한 확장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당초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 회의도 검토했지만, 국가안보실장 주재 회의에 윤 대통령이 참석하는 선으로 대응 수위를 조절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북한 도발이 다 위험하고 심각한데 늘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할 수 없고 그 정도 수준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회의 후 윤 대통령은 SNS에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얻는 것은 없음을 깨닫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도 긴급 3자 협의를 갖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해 3국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서수민
  • NSC “안보태세에 대한 도전”…尹 “한미 확장억제 강화” 지시
    • 입력 2022-06-06 07:03:39
    • 수정2022-06-06 07:23:10
    뉴스광장
[앵커]

대통령실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연속 발사가 새 정부 안보태세에 대한 도전이라며 강력 규탄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 확장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이어서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가 소집됐습니다.

80분 간 진행된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이번 미사일 발사 장소가 여러 곳이고 다양한 형태의 미사일을 연속 발사한 점에 주목하며, 이번 발사를 새 정부 안보 태세에 대한 시험이자 도전으로 판단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도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회의 도중 논의에 참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올해만 약 9일에 한 번꼴로 도발을 감행했다고 지적하면서, 한·미 미사일 방어훈련을 포함한 확장억제력과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당초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 회의도 검토했지만, 국가안보실장 주재 회의에 윤 대통령이 참석하는 선으로 대응 수위를 조절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북한 도발이 다 위험하고 심각한데 늘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할 수 없고 그 정도 수준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회의 후 윤 대통령은 SNS에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얻는 것은 없음을 깨닫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도 긴급 3자 협의를 갖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위해 3국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서수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