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교학점제’ 2025년 전면 시행될까?
입력 2022.06.09 (08:01) 수정 2022.06.09 (08:51)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학생처럼 고등학교들도 직접 과목을 골라 학점을 딴 뒤 졸업하는 '고교학점제'가 2025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교육감 당선인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학교 현장에서도 부정적인 인식이 아직 많다고 합니다.

왜 그런지 박영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외부 강사의 드론 수업이 한창입니다.

다른 교실에서는 코딩으로 레고를 조정하는 기술도 익힙니다.

고교학점제의 과목인 '인공지능 기초'를 배우는 진로체험 활동의 일환입니다.

[김정효/울산 약사고 1학년 : "(드론이) 택배로 이용될 수 있는 장점, 소방헬기나 농사에 활용될 수 있다는 걸 배웠는데요, 또 불이익은 이 드론이 악용되어 전쟁에서 사람들을 해칠 수 있는 것까지 (배웠습니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이 직접 과목을 고른 뒤 학점을 취득하는 제도로 울산은 현재 일반고 41곳 가운데 30곳이 연구와 선도학교로 운영 중이며, 2025년에는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도가 안착 되기 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한국교총이 지난달 발표한 교원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고교학점제 도입을 반대하거나 미뤄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취지는 좋더라도 교사 수급과 교실 공간 확보 등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김영해/울산교육청 고교학점제팀장 : "교원 수급에서 걱정되는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학점제형 순회교사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공간이 부족하다는 부분은 다목적 다기능성의 공용 학습 교실을 갖추고 공간의 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또 고교학점제 취지를 살리려면 교육과정 개정과 대입제도 개편이 선행돼야 합니다.

그런데 2028학년도 대입부터 적용될 수능 개편안은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불과 1년 앞둔 2024년에야 발표됩니다.

게다가 당선된 교육감들 사이에 전면 시행이 가능하다고 보는 의견과 보완과 유예가 필요하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 있는 점도 걸림돌로 지적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 ‘고교학점제’ 2025년 전면 시행될까?
    • 입력 2022-06-09 08:01:53
    • 수정2022-06-09 08:51:12
    뉴스광장(울산)
[앵커]

대학생처럼 고등학교들도 직접 과목을 골라 학점을 딴 뒤 졸업하는 '고교학점제'가 2025년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교육감 당선인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학교 현장에서도 부정적인 인식이 아직 많다고 합니다.

왜 그런지 박영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외부 강사의 드론 수업이 한창입니다.

다른 교실에서는 코딩으로 레고를 조정하는 기술도 익힙니다.

고교학점제의 과목인 '인공지능 기초'를 배우는 진로체험 활동의 일환입니다.

[김정효/울산 약사고 1학년 : "(드론이) 택배로 이용될 수 있는 장점, 소방헬기나 농사에 활용될 수 있다는 걸 배웠는데요, 또 불이익은 이 드론이 악용되어 전쟁에서 사람들을 해칠 수 있는 것까지 (배웠습니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이 직접 과목을 고른 뒤 학점을 취득하는 제도로 울산은 현재 일반고 41곳 가운데 30곳이 연구와 선도학교로 운영 중이며, 2025년에는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도가 안착 되기 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한국교총이 지난달 발표한 교원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고교학점제 도입을 반대하거나 미뤄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취지는 좋더라도 교사 수급과 교실 공간 확보 등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김영해/울산교육청 고교학점제팀장 : "교원 수급에서 걱정되는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학점제형 순회교사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공간이 부족하다는 부분은 다목적 다기능성의 공용 학습 교실을 갖추고 공간의 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또 고교학점제 취지를 살리려면 교육과정 개정과 대입제도 개편이 선행돼야 합니다.

그런데 2028학년도 대입부터 적용될 수능 개편안은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불과 1년 앞둔 2024년에야 발표됩니다.

게다가 당선된 교육감들 사이에 전면 시행이 가능하다고 보는 의견과 보완과 유예가 필요하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 있는 점도 걸림돌로 지적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